외나무다리 박영선-우상호, 출발은 훈훈..공약레이스 시동(종합)

김동호 입력 2021. 1. 26. 22:0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우상호 의원과의 맞대결이 막을 올렸다.

박 전 장관이 "오늘 출마선언 하는 날"이라고 가볍게 운을 떼자 우 의원이 "도와주러 왔다"고 미소로 화답했다.

우 의원은 박 전 시장 성추행과 관련한 권익위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송구스러운 일"이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양성평등 서울시를 만들기 위한 전담기구와 제도개선을 획기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朴 "공공분양 30만호 공급", 禹 "공공재개발로 약자 보호"
'박원순 성추행'에는 자세 낮춰.."상처 보듬어야", "송구스러워"
인사나누는 박영선 우상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과 우상호 의원이 26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경기도 기본주택 토론회'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1.1.26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보궐선거 주자인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출마를 공식 선언하면서 우상호 의원과의 맞대결이 막을 올렸다.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정책브랜드인 '기본주택' 토론회에 나란히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23일 남대문시장 방문에서 조우한 지 사흘만이다.

박 전 장관이 "오늘 출마선언 하는 날"이라고 가볍게 운을 떼자 우 의원이 "도와주러 왔다"고 미소로 화답했다.

박영선 전 장관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합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에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1.1.26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일단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두 주자의 레이스는 공약 아이디어에 맞춰졌다.

박 전 장관은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출마선언식에서 서울을 21분내 생활권인 21개의 '그린 다핵도시'로 조성하는 등 '서울시 대전환'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그는 JTBC 뉴스룸에 출연, 부동산 공급 대책으로 "토지임대부 방식의 공공분양 대책을 구상하고 있다. 이렇게 하면 반값 아파트를 만들 수 있다"면서 "(5년간) 약 30만호 정도의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전 장관은 재난지원금의 보편·선별지급 논쟁과 관련, "통계 데이터를 보고 결정해야 한다"며 "소상공인 매출이 60% 아래로 떨어지면 보편 지급 부분을 정책적으로 생각해야 한다. 지금은 70∼75% 정도 선으로 안다"는 논리를 폈다.

박영선 전 장관 측 제공

전날 국가인권위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이를 당이 공식 사과한 것에 대해선 "사과가 더 필요하다면, 상처받은 분의 마음을 보듬어드릴 수 있는 방법이라면 할 수 있는 것은 다 해야 한다"고 했다.

우상호 의원은 야당 주자들의 부동산 공약을 비난하며 정책 선명성을 강조했다.

우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나경원 안철수 후보의 부동산 공약이 투기꾼과 건설사를 위한 것이라는 나의 지적에 대한 반박을 봤는데, 실망스럽다"면서 "건설업자 대변인 노릇은 이제 그만하라"고 직격했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우 의원은 "내 정책은 원주민이 분담금 부담 없이 아파트에 살 수 있게끔 공공재개발을 통해 주거 약자를 보호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방송에선 "저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대통령으로 이어지는 당의 역사에서 한 번도 당을 떠나거나, 이런 민주진보 지도자들과 협력을 안 한 적이 없다"면서 당내 정통성을 우위로 내세웠다.

우 의원은 박 전 시장 성추행과 관련한 권익위 조사결과에 대해서는 "송구스러운 일"이라며 "서울시장이 되면 양성평등 서울시를 만들기 위한 전담기구와 제도개선을 획기적으로 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을 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1월 25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에서 열린 간호사 격려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 조재현,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손배소 승소 확정
☞ 이혁재 "2천만원 어제 갚았다…피소 사실 아냐"
☞ 미국 플로리다주 "도쿄 올림픽, 대신 개최하겠다" IOC에 서한
☞ 차량 절도범이 길에 버린 아기 찾아 준 택배기사
☞ 성적 질책한 엄마 살해후 강도위장…10대 소시오패스 '충격'
☞ 배성재 아나운서 "거취에 대해 SBS와 논의…결론은 아직"
☞ 성폭행 전 야구선수 박명환 아니다…유부남 전직 투수
☞ 故송유정 소속사 "명예훼손 게시물에 법적대응"
☞ "아이언 중구 아파트 화단서 발견된 이유, 사생활이라…"
☞ "코로나 항문 검사할테니 모두 바지 내리고 있으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