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 박선영X최성국 마침내 공식 합방?..러브라인 급물살 [M+TV컷]

입력 2021. 1. 26. 22: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해맞이 일출을 건 청춘들의 '빙고 게임'으로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 청춘들은 새해 일출 보기와 아침 준비를 걸고 빙고 게임을 제안했다.

"민용이 이렇게 긴장하는 건 처음 본다"라고 했을 정도로 과하게 게임에 몰입한 민용부터, 새해 첫 설거지 징크스를 깨기 위한 최성국의 고군분투까지 역대급 재미를 불러올 청춘들의 '빙고 게임'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불타는 청춘 박선영 최성국 사진=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새해맞이 일출을 건 청춘들의 ‘빙고 게임’으로 재미를 선사한다.

이날, 청춘들은 새해 일출 보기와 아침 준비를 걸고 빙고 게임을 제안했다. 새 친구 창민이 알려준 띠 계절별로 팀을 나눈 청춘들은 ‘연인과 할 수 있는 일’을 주제로 빙고 칸을 채워나갔다.

겨울 바다 가기, 한강공원에서 치맥 하기, 팔베개 등 설렘 가득한 데이트 코스로 게임을 시작한 청춘들은 일출을 피하려고 급기야 귀싸대기, 양다리와 같은 살벌한 단어를 던지며 아찔하게 수위를 넘나들었다. 이런 청춘들의 무리수에 새 친구 최창민은 이의를 제기하며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번째 판에서는 ‘신혼여행으로 가고 싶은 나라’를 주제로 세 팀이 빙고를 이어 나갔다. 해외여행을 할 수 없는 요즘, 청춘들은 브루나이, 두바이, 그린란드, 파리 등의 여행지를 이야기하며 대리 설렘을 체험했다. 특히 강경헌은 신혼여행으로 치안이 안 좋은 ‘엘살바도르’를 가고 싶다고 해 모두를 의아하게 만든 가운데, 특별한 이유를 밝혀 청춘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또한 이번 게임에서는 유독 최민용이 설렘을 감추지 못했다. “민용이 이렇게 긴장하는 건 처음 본다”라고 했을 정도로 과하게 게임에 몰입한 민용부터, 새해 첫 설거지 징크스를 깨기 위한 최성국의 고군분투까지 역대급 재미를 불러올 청춘들의 ‘빙고 게임’에 기대감이 모아진다.

한편 최성국X박선영(이하 ‘영국 부부’)커플의 뜨거운 첫날밤도 공개된다. 앞서 ‘불타는 청춘’의 공식 커플인 최성국과 박선영은 각각의 이름 한 글자씩을 딴 ‘영국 부부’로 불리며 농익은 러브라인을 형성한 바 있다.

이날, 취침 준비를 하던 선영은 여자 방이 아닌 남자 방으로 향했고, 자연스럽게 성국의 옆자리에 누워 눈길을 끌었다. 이에 성국은 “선영이랑 첫날밤이네”라며 미소를 숨기지 못했고, 불이 꺼진 방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되어 궁금증을 자아냈다.

영국 부부 사이의 심상치 않은 기류는 다음 날까지도 이어졌다. 성국은 선영에게 “네가 자꾸 내 품으로 파고드니까”라며 은밀한 대화를 건넸고, 이를 듣던 김도균은 당황해서 동공 지진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청춘들은 이번 대전 여행에서 첫 날밤을 맞은 영국 부부 사이에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러 ‘김국진X강수지 부부’에 이은 실제 커플 탄생 가능성에 기대감을 높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