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지플랫, 솔직 입담 "母최진실, 배우 강요 안했을 것→ 래퍼가 더 맞아"(종합)

허은경 입력 2021. 1. 26. 22:00 수정 2021. 1. 26. 23:1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비디오스타' 래퍼 지플랫이 솔직 입담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비디오스타'(이하 '비스')에서는 '씬스틸러' 특집 '니씬 내씬 내씬도 내씬!'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송영규, 개그맨 김대희, 배우 이정현, 안무가 박승민, 래퍼 지플랫이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과 매력적인 입담을 과시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비디오스타’ 래퍼 지플랫이 솔직 입담을 뽐냈다.

26일 방송된 MBC every1 예능 ‘비디오스타’(이하 ‘비스’)에서는 ‘씬스틸러’ 특집 ‘니씬 내씬 내씬도 내씬!’으로 꾸며진 가운데 배우 송영규, 개그맨 김대희, 배우 이정현, 안무가 박승민, 래퍼 지플랫이 출연해 남다른 예능감과 매력적인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고(故) 배우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래퍼 지플랫으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지플랫은 MC들에게 "밥상을 잘 차려달라"면서 "제가 사람을 처음 보면 낯을 많이 가린다. 그런데 분위기가 편해지면 입이 터지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이에 더해 “저를 하찮게 대해주는 게 느껴졌을 때 '이제 내가 나설 차례구나' 생각하면서 치고 나간다"고 범상치 않은 입담을 자랑했다.

지플랫은 '복면가왕'에서 숨겨왔던 랩 실력을 발산해서 씬스틸에 성공해 실검 1위에 등극했던 터. 그는 '당시 실검 1위를 예상했냐'는 질문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높이 올라갈 생각도 안하고 1라운드 선방만 하고 오자고 생각했다. 그게 더 마음이 편할 것 같았다"고 겸손한 면모를 보였다.

특히 지플랫은 배우 대신 가수의 길을 선택한 이유에 "대를 이어야겠다는 마음도 없지 않았다. 가족들이 모두 연예계 활동을 했다 보니, 가졌던 꿈들도 같은 분야였다. 그러다 보니 가수가 된 게 아닌가"라고 털어놨다.

이어서 지플랫은 "연기자는 대본에 맞춰서 감정을 표출해야 해서 저랑 안 맞더라. 가수는 제가 원하는 감정을 제 방식대로 표현할 수 있어서 더 맞았던 것 같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이어서 "어머니께서 살아계셨어도 연기자를 하라고 강요하진 않으셨을 것 같다"고 담담하게 풀어냈다.

지난 11월 자작곡 '디자이너'를 발매해서 래퍼로 데뷔한 지플랫은 '디자이너' 곡에 대한 비하인드도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데뷔곡을 3번밖에 듣지 않았다"면서 "데뷔곡은 몇 년 전에 만들어둔 원곡을 밝은 분위기로 편곡한 것”이라며 “원곡이 데뷔곡으로 너무 어둡다는 의견 때문에 밝은 분위기로 편곡했는데, 제 감성과 조금 멀어졌다"고 털어놨다.

이어 지플랫은 '디자이너'의 음원 버전과 원곡 버전을 함께 선보였고 지플랫만의 감성이 돋보이는 원곡의 매력에 MC들은 물론 게스트들까지 흠뻑 빠져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어 지플랫은 즉석에서 원곡 라이브로 랩 실력을 뽐냈다.

또한 지플랫은 과거 "'쇼미더머니'에 나가면 무조건 1등할 것"이라고 말했던 것에 대한 해명도 했다. 그는 "음악을 막 시작했을 무렵, 넘쳤던 자신감으로 말한 것이었다. 당시 음악을 하는 동기는 '쇼미 더 머니'나 '고등래퍼'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인기를 얻는 것뿐이었다. 그래서 열심히 했는데, 생각해 보니 출연해서 혹시 일찍 탈락하면 철없이 음악을 시작했다는 이미지가 생길까봐 좀더 먼 산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나이가 들어서 '고등래퍼'에 못 나가게 됐다"고 솔직하게 밝혀 웃음을 안겼다.

더불어 지플랫은 무료로 음원을 올릴 수 있는 사이트에 'High Ello'라는 닉네임으로 2년 동안 자신이 작업한 곡들을 모두 올려놨다면서 "제 음악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면 들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