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송영규 "절친 류승룡 잘 돼서 좋지만 너무 부러워 술마시고 눈물"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입력 2021. 1. 26. 21:5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송영규가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운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송영규는 절친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펑펑 운 적이 있다며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송영규는 "'승룡이 너무 잘 돼서 좋은데 너무 부러워. 난 언제 저렇게 돼'라고 했나보다. 술 마시고"라며 류승룡이 이 사실을 알고 "방송 나가서 제발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유학 중인 자신의 딸에게 류승룡이 노트북을 선물하는 등 잘 챙겨준다며 절친을 칭찬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배우 송영규가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운 적이 있다고 밝혔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송영규, 지플랫, 이정현, 박승민, 김대희 등이 출연해 '신스틸러'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송영규는 절친 류승룡 때문에 아내 앞에서 펑펑 운 적이 있다며 에피소드를 소개했다.

그는 1600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에 출연한 류승룡에 대해 "남 잘 되면 배아프잖나. 1600만 갈 줄 누가 알았겠나"라며 "친한 친구라 축하는 했다"고 말했다.

이어 술을 마신 뒤 취한 상태에서 아내 앞에서 눈물을 흘리며 "승룡이가 정말 부러워"라고 고백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송영규는 "'승룡이 너무 잘 돼서 좋은데 너무 부러워. 난 언제 저렇게 돼'라고 했나보다. 술 마시고"라며 류승룡이 이 사실을 알고 "방송 나가서 제발 그런 얘기 하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유학 중인 자신의 딸에게 류승룡이 노트북을 선물하는 등 잘 챙겨준다며 절친을 칭찬했다. 또 "승룡아 사랑해"라고 친구를 향한 마음을 표현했다.

스포츠한국 조은애 기자 eun@sportshankook.co.kr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