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진우 "일본인 장모님 음식 맛있어서 많이 먹으면 당황" ('언니한텐')

조윤선 입력 2021. 1. 26. 21:5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송진우가 일본인 장모님의 음식 솜씨를 자랑했다.

이날 송진우는 장모님 요리를 싫어하는 사위의 사연이 나오자 "식사는 기분 좋게 밥 먹어야 한다. 불편한 상태에서 먹으면 음식도 안 넘어가고 소화도 안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MC들은 일본인 아내와 결혼한 송진우에게 한국과 일본 요리의 차이에 대해 물었고, 송진우는 "별로 특별한 건 없다. 일식이나 한식이나 조미료가 조금 다를 뿐 큰 차이는 못 느낀다"고 답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송진우가 일본인 장모님의 음식 솜씨를 자랑했다.

26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는 스페셜 MC로 송진우가 출연했다.

이날 송진우는 장모님 요리를 싫어하는 사위의 사연이 나오자 "식사는 기분 좋게 밥 먹어야 한다. 불편한 상태에서 먹으면 음식도 안 넘어가고 소화도 안 된다"며 안타까워했다.

이에 MC들은 일본인 아내와 결혼한 송진우에게 한국과 일본 요리의 차이에 대해 물었고, 송진우는 "별로 특별한 건 없다. 일식이나 한식이나 조미료가 조금 다를 뿐 큰 차이는 못 느낀다"고 답했다.

이어 "우리 장모님은 요리 솜씨가 엄청나다. 너무 맛있다. 정말 잘하신다. 근데 안타까운 건 맛있으니까 많이 먹고 싶은데 일본 분들은 소식하니깐 잘 먹는 내 모습을 보면서 '에~?' 하면서 당황했다"며 일본의 소식 문화를 언급했다.

한편 김원희는 "우리 남편은 밥을 7그릇까지 먹은 적이 있다. 근데 지금 생각해 보니까 다섯 그릇은 진심이고, 두 그릇은 '어머니 더 주세요' 하면 엄마가 좋아하니까 엄마를 기쁘게 해주려고 참고 먹은 거 같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00만원대 최고급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20대 한정판매
정찬성 “UFC 파이트머니, 3천배 올라”…미모의 아내 “관장 직접 해줘”
걸그룹 출신 가수, 갑자기 아이 있다 고백 “아빠는 6세 연하 가수”
김대희, 김준호 수입 폭로에 '버럭' “연봉 6000만…”
지상렬 “김구라와 친구? 친구 같은 소리 하고 앉았네. 어디다 혀로 어깨동무를 해” 극대노
양준혁♥박현선, 갈등 폭발? “모든 재산 공동명의”
'명절 선물 특가' '~90%' 할인 판매, 3일간!
'레모나' 제약회사가 다량의 '침향'함유, 건강환 출시, 할인행사~
'25만원' 뜨끈뜨끈 온수매트, 63%할인 '99,000원' 50세트!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