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직장·가족 감염 등 8명 코로나19 확진..외국인 1명도 포함

변우열 입력 2021. 1. 26. 21: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추가로 나왔다.

26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까지 청주에서 7명, 충주에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 발생한 확진자 가운데 30대와 50대는 세종시에 확진판정을 받은 직장 동료의 접촉자다.

충북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528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8명이 추가로 나왔다.

코로나19 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26일 충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9시까지 청주에서 7명, 충주에서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청주에서 발생한 확진자 가운데 30대와 50대는 세종시에 확진판정을 받은 직장 동료의 접촉자다.

30대는 지난 21일부터 인후통 증세가 있었고, 50대는 25일 목에 이물질감이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날 확진된 10대 미만의 가족인 40대가 양성으로 확인됐다. 전날 감염된 한화 보은사업장 직원의 가족 2명(30대, 10대 미만)도 양성으로 확인됐다.

지난달 14일 확진된 청주의료원 의료지원 인력의 접촉자인 20대와 60대는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받은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주에서는 30대 외국인이 확진됐다.

이 외국인은 지난 20일 기침·발열 등의 증세를 보였으나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충북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천528명이다.

bwy@yna.co.kr

☞ 조재현,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손배소 승소 확정
☞ 이혁재 "2천만원 어제 갚았다…피소 사실 아냐"
☞ 미국 플로리다주 "도쿄 올림픽, 대신 개최하겠다" IOC에 서한
☞ 차량 절도범이 길에 버린 아기 찾아 준 택배기사
☞ 성적 질책한 엄마 살해후 강도위장…10대 소시오패스 '충격'
☞ 배성재 아나운서 "거취에 대해 SBS와 논의…결론은 아직"
☞ 성폭행 전 야구선수 박명환 아니다…유부남 전직 투수
☞ 故송유정 소속사 "명예훼손 게시물에 법적대응"
☞ "아이언 중구 아파트 화단서 발견된 이유, 사생활이라…"
☞ "코로나 항문 검사할테니 모두 바지 내리고 있으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