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공식 사과.."인권위 결정에도 2차 가해 계속"

신지수 입력 2021. 1. 26. 21:48 수정 2021. 1. 26. 22:29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희롱을 인정한 인권위 조사 결과에 서울시가 공식 사과했습니다.

이번 사건의 책임 있는 주체로서 피해 직원과 가족들, 시민들에게 사과한다며 재발 방지에 앞장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여성가족부도 기관장의 성폭력 사건을 전담하는 신고 창구를 만드는 등 피해자 보호 제도를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피해자 측 변호인과 여성단체들은 오늘(26일)도 이제는 피해자가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2차 가해를 멈춰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신지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성추행 피해자가 보냈던 편지.

생일을 맞은 박 전 시장에게 모든 비서실 직원들이 쓴 편지였지만 일부에선 피해자를 공격하는 소재로 활용했습니다.

인권위 결정 뒤로도 여전히 일부 단체는 이를 근거로 피해자를 살인과 무고죄로 고발하겠다며 서명을 받고 있습니다.

인권위가 박 전 시장의 말과 행동에 대해 성추행을 포괄하는 의미로 성희롱이라고 내린 결론에 대해서도 '성추행은 인정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2차 가해가 여전한 상황, 피해자는 이제 일상으로 돌아가게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김혜정/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 : "개인이 밤새 안 자고 찾아서 일일이 (본인 관련 기사) 삭제를 다 하고 관리자를 찾아서 요청하고 이러는 것은 정말 일상을 살아가기 어려운 그런 일입니다. 이것은 사실상 어떤 피해자도 신고를 못 하게 만드는 행위이거든요."]

피해자는 지난 4년보다 최근 6개월이 더 힘들었다면서도 인권위의 판단 근거에서 일부 희망을 찾았다고도 전했습니다.

[김재련/변호사/피해자 변호인 : "우리 사회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미래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담겨 있어서 의미 있는 것 같다고 생각한다고 그런 이야기를..."]

피해자를 도왔던 변호인과 여성단체들은 서울시와 성추행 피해 사실을 유출한 남인순 의원이 사과는 했지만 부족하다고 꼬집었습니다.

[김재련/변호사/피해자 변호인 : "직접적인 사과 의사 전달 없이 SNS에 사과 전달 뜻 올리면 그건 대중 향한 액션인 거지 피해자에 대한 사과 평가라고 판단할 수 있을까요."]

이들은 성폭력 피해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첫 걸음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촬영기자:박세준

신지수 기자 (js@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