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인데..외국인 의료 관광객 유치에 22억원 쓴 대구시

김도훈 입력 2021. 1. 26. 21:4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KBS 대구]
[앵커]

지난해 대구시가 의료 관광 활성화, 즉 외국인 의료 관광객 유치에 22억여 원의 예산을 집행했습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하늘길이 사실상 닫혔음을 감안하면 불필요한 예산 집행이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대구시의 메디시티 관련 결산 내역서입니다.

의료 관광 활성화, 즉 외국인 의료 관광객 유치 마케팅 예산 24억 원 가운데 22억2천5백만 원을 썼습니다.

세부 내역은 대구 의료관광 설명회와 각종 인센티브 유치 사업, 팸투어 운영 등입니다.

[고정숙/대구시 의료관광팀장 : "실추된 의료 관광 도시 이미지 회복 홍보하고 비대면 마케팅 기반 구축과 유치기관 인프라 강화 등에 중점을 두고, 대구시 의료 관광 생태계 유지에 주력했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하늘길이 사실상 막힌 상황에서 불필요한 돈을 썼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예산 집행에도 성과는 미미합니다.

지난해 대구시가 유치한 외국인 환자는 7천여 명, 이 가운데 5천여 명이 주한미군과 그 가족입니다.

[은재식/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 "의료 관광(예산)을 (집행)했다는 그런 부분에 대해서 굉장히 충격적이고요. 대구시의 예산 컨트롤 타워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 아니냐, 전형적인 예산 낭비의 사례다, 이렇게 보입니다."]

대구시는 올해 예산에도 의료 관광 활성화에 지난해와 똑같은 24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KBS 뉴스 김도훈입니다.

촬영기자:신상응

▶ '코로나19 3차 대유행 특집' 바로가기
http://news.kbs.co.kr/special/coronaSpecialMain.html

김도훈 기자 (kinch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