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 집단 검사 첫날 "코로나 집단 발병지 될듯.."

입력 2021. 1. 26. 21:37 수정 2021. 1. 26. 21: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국에서 첫 번째로 '한 가구 1인 이상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한 경북 포항시의 시행 첫 날의 모습은 예견된 상황이 그대로 나타났다.

시민 D 씨는 "전국에서 첫 번째 시행인 만큼 시행착오가 없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하필 시행 첫날 비까지 내려 더 혼잡해진 것 같다 선제적인 검사로 코로나를 하루빨리 종식 시키기 위해 시민들 모두 협조하자"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실종..한꺼번에 인원 몰려 '우왕좌왕'
[김창우 기자(=포항)(tailor7506@naver.com)]
시민들 “검사 받으러 왔다가 코로나 걸리겠다”
진료소 직원들 우왕자왕...사전 준비 없는 탁상행정 비판

전국에서 첫 번째로 ‘한 가구 1인 이상 코로나19 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한 경북 포항시의 시행 첫 날의 모습은 예견된 상황이 그대로 나타났다.

각 검사소마다 인원이 한꺼번에 몰려들고 비까지 내리며 거리두기는 실종되고 혼잡을 빚었다. 장량동 진료소에서는 검사 시작 시간 오후 2시에 도착한 사람들도 번호표 인원이 오후 8시까지 다 차버려 되돌아가는 상황도 발생했다.

▲ 해도동 진료소에 길게 늘어선 대기줄 ⓒ 독자제공

종합운동장 진료소에서는 번호표를 뽑으려는 인원들이 다닥다닥 붙어서 대기줄을 형성해 검사를 포기하고 돌아가는 시민들도 많았다. 이곳 진료소도 오후 3시 30분께 번호표가 마감돼 줄을 섰던 시민들이 불평을 하며 발길을 돌렸다.

또한 연일읍 진료소에서는 “가까운 곳 어디서나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포항시 지침이 전달이 안됐는지 진료소 관계자가 연일읍 주민들만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답변해 혼선을 빚었다.

이처럼 초강수 행정명령 시행 첫 날부터 혼잡과 혼선을 마주한 시민들은 불평과 불만을 쏟아냈다.

▲ 종합운동장 진료소에 번호표를 뽑기 위해 대기하는 시민들 ⓒ 독자제공

시민 A 씨는 “장량동 진료소에 택시까지 타고 2시에 시간 맞춰 도착했는데 이미 번호표가 오후 8시까지 다 마감됐다고 해 다시 택시를 타고 돌아왔다”며 "오후 8시까지 검사라고 안내문자를 보내고 이렇게 일찍 끝나는 경우가 어디에 있냐"면서 불만을 터트렸다.

시민 B 씨는 “해도동 진료소를 갔는데 줄이 너무 길게 늘어선 것은 둘째 치고 사람들이 너무 가깝게 붙어있어 검사 받으러 갔다가 되려 코로나 걸릴까 싶어 포기하고 돌아왔다”고 불평했다.

공단에 근무하는 C 씨는 “퇴근길에 검사하고 갈까 싶어 연일읍 진료소에 직접 가서 문의했더니 다른 지역 사람들은 해당 지역에 가서 검사하라며 포항시의 안내와 다른 이야기를 해서 혼란스러웠다”고 전했다.

시민 D 씨는 “전국에서 첫 번째 시행인 만큼 시행착오가 없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하필 시행 첫날 비까지 내려 더 혼잡해진 것 같다 선제적인 검사로 코로나를 하루빨리 종식 시키기 위해 시민들 모두 협조하자”고 말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사전에 검사에 관한 장소와 인력배치에 대해 충분히 고민하고 준비하고 행정명령을 발령했어야 하는데 준비가 덜 된 상황에서 일단 행정명령 발령하는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결과”라며 비난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첫날 많은 시민들이 몰리는 와중에 하필 비까지 겹쳐 불편이 초래됐다"면서 "개선할 점은 개선해서 최대한 불편 없이 진행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김창우 기자(=포항)(tailor7506@naver.com)]

Copyrights© Pressia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