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9시까지 서울 127명 신규 확진

김지헌 입력 2021. 1. 26. 21:34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26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127명 파악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하루 전체 확진자는 25일 104명, 19일 143명이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3천690명이었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2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검체 검사 준비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26일 오전 서울역광장에 설치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검사를 준비하고 있다. 2021.1.26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26일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21시간 동안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127명 파악했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는 같은 시간대로 따져 전날(25일)의 98명보다 29명 많고, 1주 전(19일)의 140명보다는 13명 적다. 하루 전체 확진자는 25일 104명, 19일 143명이었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2만3천690명이었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는 다음날인 2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jk@yna.co.kr

☞ 조재현, '성폭행 피해' 주장 여성 손배소 승소 확정
☞ 이혁재 "2천만원 어제 갚았다…피소 사실 아냐"
☞ 미국 플로리다주 "도쿄 올림픽, 대신 개최하겠다" IOC에 서한
☞ 차량 절도범이 길에 버린 아기 찾아 준 택배기사
☞ 성적 질책한 엄마 살해후 강도위장…10대 소시오패스 '충격'
☞ 배성재 아나운서 "거취에 대해 SBS와 논의…결론은 아직"
☞ 성폭행 전 야구선수 박명환 아니다…유부남 전직 투수
☞ 故송유정 소속사 "명예훼손 게시물에 법적대응"
☞ "아이언 중구 아파트 화단서 발견된 이유, 사생활이라…"
☞ "코로나 항문 검사할테니 모두 바지 내리고 있으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