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연 "외국인男과 공연도 중 첫키스"..곽민정 "어디까지 갈거야?" ('노는언니')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1. 26. 20:54 수정 2021. 1. 26. 20:5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노는 언니'에서 박소연이 외국인 선수와 첫 키스한 일화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한 박소연은 큰 부상에도 불구하고 회복해서 복귀했다고 했고, 곽민정은 그 경기를 중계 도중 오열했던 일을 떠올렸다.

 곽민정은 "소연이가 10년 간 혼자 연기하다 남자랑 스킨십하는 연기도 하더라"고 제보를 전하자, 박소연은 "처..첫키스했다"고 수즙게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노는 언니'에서 박소연이 외국인 선수와 첫 키스한 일화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26일 방송된 E채널 '노는 언니'에서 겨울왕국 특집이 그려졌다. 

피겨신동에서 사상최초 동계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기록한 바있는 최다빈, 최연소 국가대표로 선발됐던 박소연까지 등장하자, 곽민정은 "소치랑 평창 올림픽 출전했던 선수들,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라면서 "나와 10년 넘게 함께 운동한 친구들이다"며 소개했다. 

다함께 아이스3종경기 게임 후, 이야기를 나눴다. 자국에서 올림픽을 하면 좋은 점에 대해 묻자, 최다빈은 "우리나라 관객들 환호 덕에 에너지가 넘쳐, (아무것도 안하고) 옷만 벗어도 환호해준다"면서 "시험 전까지 엄청 떨며 긴장하는데, 마음을 다잡고 수많은 시합 중 하나일 뿐이라 생각해 똑같이 했다"고 했고, 곽민정은 "올림픽에서 평정심을 유지하기 힘든데 대단하다"며 놀라워했다.  

또한 박소연은 큰 부상에도 불구하고 회복해서 복귀했다고 했고, 곽민정은 그 경기를 중계 도중 오열했던 일을 떠올렸다. 곽민정은 "소연이가 훈련 중 발목이 골절했다, 후배들 잘하는거 보면 눈물이 난다"며 후배사랑을 보였다.  

박소연인 2019년 은퇴했다는 소식도 전했다. 은퇴 후 세계적인 공연인 '태양의 서커스'에서 아이스쇼로 배우 활동 중이라고. 지금까지 박소연은 "외국에 있었다"면서 세계 각지에서 투어공연을 다녔다면서 "갑자기 코로나19로 공연이 전면중단됐다"고 전했다.  

곽민정은 "우리나라 선수로 초청받은건 처음, 아무나 못하는 것"이라 했고, 박소연은 "태양의 서커스 쇼 전체에서 몇몇 한국 배우들이 있다, 아이스쇼는 내가 처음"이라 답했다. 

멤버들은 피겨 스케이팅 동작과 다른 점을 묻자 박소연은 "'하네스'라는 동작으로 하늘을 날기도 해, 현역때랑 확실히 다르다"고 했고, 모두 파트너랑 합을 맞추는지 궁금해했다.
 
곽민정은 "소연이가 10년 간 혼자 연기하다 남자랑 스킨십하는 연기도 하더라"고 제보를 전하자, 박소연은 "처..첫키스했다"고 수즙게 말했다. 모두 "거기서 첫키스?"라며 귀를 의심하며 깜짝 놀랐다. 곽민정은 "어디까지 갈거야?"라고 놀렸고, 박세리는 "공연하는데 키스도 하냐"며 놀라워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노는 언니'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