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보아, 소속사 계약 만료 후 심경 "안전한 울타리서 지켜줘 감사" [전문]

최혜진 기자 입력 2021. 1. 26. 20:4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배우 조보아(본명 조보윤)가 10년간 몸담았던 소속사 싸이더스HQ를 떠난 가운데 아쉬운 심경을 밝혔다.

이어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조보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배우 조보아(본명 조보윤)가 10년간 몸담았던 소속사 싸이더스HQ를 떠난 가운데 아쉬운 심경을 밝혔다.

26일 조보아는 자신의 SNS에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한다. 싸이더스 식구들"이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조보아는 "저 또한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참 많이 행복했다. 함께한 10년이 세월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행복하게 연기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다"는 포부를 함께 밝혔다.

앞서 이날 싸이더스HQ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지난 10년 동안 함께 해온 배우 조보아와의 오랜 논의 끝에 매니지먼트 업무를 종료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 이하 조보아 SSN 글 전문.

언제나 변함없이 사랑합니다. 싸이더스 식구들.
10년 전 순박하고 아무것도 모르던 조보윤이라는 어린아이를 배우 조보아로 낳아주시고 길러주시고, 안전하고 튼튼한 울타리 속에서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저 또한 멋진 분들과 함께할 수 있어 참 많이 행복했습니다.
함께한 10년의 세월이 헛되지 않도록, 앞으로도 열심히 행복하게 연기하고 성장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