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조' 성과급 쏜다..스마트폰·TV 부문 '연봉 50%'

박소연 기자 입력 2021. 1. 26. 2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국내에 근무하는 임직원 10만여명에게 지급할 예정인 성과급 규모를 공지했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반영한 디바이스솔루션(DS),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 등 각 사업부문별 임직원의 초과이익성과급(OPI)을 공지했다.

OPI는 삼성전자의 성과급 제도 중 하나로, 소속 사업부의 연간 실적이 연초에 정한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내에서 비율을 정해 최대 50%까지 지급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이달 29일 국내 임직원 10만여명에게 지급

삼성전자가 오는 29일 국내에 근무하는 임직원 10만여명에게 지급할 예정인 성과급 규모를 공지했다. 코로나19 여파에도 목표 이상의 실적을 올린 일부 사업부는 성과급의 최대치인 연봉의 50%를 현금으로 지급받을 전망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오후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반영한 디바이스솔루션(DS),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 등 각 사업부문별 임직원의 초과이익성과급(OPI)을 공지했다. OPI는 삼성전자의 성과급 제도 중 하나로, 소속 사업부의 연간 실적이 연초에 정한 목표를 넘었을 때 초과 이익의 20% 내에서 비율을 정해 최대 50%까지 지급한다.

OPI 적용 비율은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부문과 QLED TV 등 프리미엄 TV가 호조를 보인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가 50%로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업부에 속한 직원은 연봉의 절반을 인센티브로 받게 된다.

이 밖에 경영지원실 48%, 글로벌기술센터(GTC) 48%, 삼성리서치(SR) 47%, DS부문 47% 순으로 전해졌다. 이어 구미지원부문은 44%, CE부문 37%, 네트워크사업부 32%, 의료기기사업부 11%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해 12월 중순 삼성전자가 사내 인트라넷에 공개한 사업부별 OPI 규모 가이드라인보다 대부분 상향된 것이다. 당시 삼성전자는 VD사업부 37~43%, 무선사업부 41~47% 수준으로 공지했다.

성과급 지급일은 매년 1월 말(31일)이지만 올해는 주말이 겹쳐 29일 오전 일괄 지급될 예정이다. 지급 총액은 3조원 안팎으로 전체 영업이익의 6~9%가 성과를 낸 직원들에게 돌아가는 셈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호실적을 거뒀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은 236조2600억원으로 2019년(230조4000억원)보다 2.5% 늘었다. 특히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9.5%(8조1800억원) 늘어난 35조9500억원을 기록했다. 순이익 역시 2019년보다 큰 폭으로 증가한 20조원대 후반대로 추정된다. 세계 반도체 업황이 둔화된 2019년 순이익은 21조7389억원이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