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 그 립스틱' 클럽서 만난 원진아X로운 모습 포착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1. 26. 20: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JTBC 제공.


배우 원진아와 로운, 이현욱과 이주빈의 드라마 속 극과 극 분위기가 흥미를 자극하고 있다.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극본 채윤·연출 이동윤) 측은 26일 오후 9시 방송에 앞서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윤송아(원진아)가 이재신(이현욱)에게 이별을 고함과 동시에 채현승(로운)의 손을 잡은 엔딩으로 긴장감을 자아냈다.

스틸에는 윤송아와 채현승이 회사 ‘끌라르’가 아닌 클럽에서 마주쳐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다. 배신과 이별의 아픔을 잊으려는 듯 시끄러운 음악에 몸을 맡기던 윤송아의 일탈에 채현승이 불쑥 나타난 것. 늘 일에 집중하고 ‘선배’로서 벽을 치던 윤송아가 신나게 춤을 추는 모습을 본 그는 입꼬리가 한껏 상승, 눈빛에도 장난기가 가득해 설렘을 유발한다.

채현승이 머리 위에 내려앉은 꽃가루를 떼어 주려 조심스레 손을 댄 순간, 윤송아의 표정에선 떨림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더 이상 ‘선후배’ 관계가 아닌 남녀 관계로서 짜릿한 텐션이 순식간에 둘을 에워싸고 있다.

이재신은 이효주(이주빈)와 함께 웨딩 촬영을 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모든 걸 다 가진 듯 행복이 서려있는 예비 신부 이효주와 달리, 이재신에게는 어딘가 불편한 기색이 읽혀 은근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는 2년 동안 사귄 윤송아를 두고 다른 여자와 결혼을 준비하면서도 정작 이별을 고하는 윤송아에게 채현승과의 사이를 의심하며 불같이 화를 냈다. 뻔뻔한 적반하장이 분노를 부르면서도 이재신의 진심이 이효주가 아닌 윤송아 향한 것인지 뜻밖의 궁금증을 유발했다.

원진아와 로운이 클럽에서 재회하게 된 이유는 무엇이며 이현욱은 이대로 비밀을 감춘 채 이주빈과 결혼하게 될지, 흥미진진해지는 네 사람의 이야기는 4회에서 계속된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