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연 매출 15억 달성한 횟집,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 [MK★TV컷]

손진아 입력 2021. 1. 26. 20:0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서민갑부'에서 남다른 영업 방식으로 20년간 횟집과 수산물 판매업을 하고 있는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가 공개된다.

이렇듯 남다른 영업 방식으로 20년간 횟집과 수산물 판매업을 하고 있는 영민 씨는 사실 어린 시절 생선 장사를 하는 부모님을 창피하게 여겼다고.

자신감 하나로 연 매출 15억,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 영민 씨의 이야기는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서민갑부’에서 남다른 영업 방식으로 20년간 횟집과 수산물 판매업을 하고 있는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가 공개된다.

26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불황 속에서도 꼬막, 문어 등 제철 해산물과 활어회를 포장 판매하며 연 매출 15억 원을 달성한 갑부 최영민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한 전통시장에 자리한 영민 씨의 횟집은 유통 기한을 하루 이상을 넘기지 않는, 당일 판매를 원칙으로 하고 있다. 그 때문에 매일 직접 차를 몰고 인천 연안부두를 돌며 최상의 물건만 구입하는 것은 영민 씨만의 영업 노하우이기도 하다. 또한 그는 날씨나 시간대에 맞춰 판매하는 물건의 진열을 다르게 한다. 메인 자리를 오전에는 반찬거리, 오후에는 안줏거리 위주로 배치하는가 하면 추운 날엔 뜨끈한 국물 요리를 할 수 있는 재료 위주로 진열을 수시로 바꾼다. 여기에 손님들의 마음을 정확하게 꿰뚫고 요리 팁은 물론 물건을 더 얹어주거나 파격 세일까지 해 한번 온 손님을 단골로 만들어버린다.

‘서민갑부’에서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가 공개된다. 사진=서민갑부
이렇듯 남다른 영업 방식으로 20년간 횟집과 수산물 판매업을 하고 있는 영민 씨는 사실 어린 시절 생선 장사를 하는 부모님을 창피하게 여겼다고. 부모님과는 다른 인생을 살겠다며 화려한 삶을 쫓았던 20대의 영민 씨는 방황하는 나날을 보냈는데, 어느 날 아버지에게 이끌려 간 새벽 수산시장에서 추운 겨울에도 땀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마음을 다잡았다. 이후 부모님과 함께 장사를 시작한 영민 씨는 돈을 세다 잠이 들 정도로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함께 의기투합해 일하던 동생들과 암 투병을 하던 아버지가 6개월 사이에 모두 그의 곁을 떠나 힘든 시기를 보냈다고.

이후로 홀로서기를 시작한 영민 씨는 시행착오를 겪으며 지금의 자리까지 오게 되는데, 사람들이 자신이 겪었던 어려움을 겪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도움을 청하는 이들에게 노하우를 아낌없이 전수하고 있다. 경쟁자가 아닌 같은 길을 가는 동반자로서 상생의 효과가 크다고 믿는 영민 씨의 생존 기술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자신감 하나로 연 매출 15억, 장사의 신이 된 사나이 영민 씨의 이야기는 ‘서민갑부’에서 공개된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