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크 리 감독 "트럼프, 히틀러처럼 역사 속에서 침몰할 것"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1. 26. 18:43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치 독일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와 같은 운명을 맞게 될 것이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스파이크 리 감독은 제86회 뉴욕 영화비평가상 온라인 시상식 수상 소감을 통해 “트럼프는 역사 속에서 히틀러처럼 침몰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25일(현지시간)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이 전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해 미국이 베트남전에서 사용했던 고엽제인 ‘에이전트 오렌지’라는 별칭을 붙이면서 “트럼프 지지자들도 역사의 잘못된 방향에서 침몰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파이크 리 감독은 24일 시상식에서 단편영화 ‘뉴욕 뉴욕’으로 특별상을 받았고, 수상 소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연방의회 난입 사태를 일으켰던 지난 6일에 사전 촬영됐다.

흑인인 스파이크 리 감독은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 문제를 집요하게 다뤄왔고, ‘똑바로 살아라’(1989), ‘정글 피버’(1991), ‘맬컴 X’(1992), ‘블랙클랜스맨’(2019), ‘Da 5 블러드’(2020) 등의 작품을 연출했다.

그는 트럼프 전 대통령 재임 시절에도 수 차례 트럼프와 충돌했다.

스파이크 리 감독은 2019년 ‘블랙클랜스맨’으로 아카데미 각색상을 받았을 때 트럼프 재선에 반대한다는 수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