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첫 벤처펀드 결성..비대면 패션분야 집중 투자 계획

이영욱 입력 2021. 1. 26. 18:39 수정 2021. 1. 26. 18:39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온라인 패션플랫폼 무신사가 벤처펀드를 결성했다. 향후 비대면 패션분야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2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무신사의 자회사 무신사파트너스는 최근 '스마트 무신사-한국투자펀드 1호' 결성 총회를 마치고 중소벤처기업부에 벤처투자조합(벤처펀드) 등록을 마쳤다.

200억원 규모로 결성되는 이 벤처펀드는 무신사와 한국투자증권, 현대카드 등이 펀드 주요 출자자로 참여했다. 펀드 운용은 지난해 창업투자회사 등록을 마친 무신사파트너스가 담당한다. 스마트 리테일, 비대면 소비재 분야를 비롯해 핀테크 등 무신사와 전략적 협력이 가능한 패션 분야에 주로 투자할 예정이다.

무신사가 결성한 벤처펀드는 정책자금에 해당하는 모태펀드로부터 자금을 출자받았다. 무신사와 모태펀드가 각각 50억원을 출자했다. 정부가 추진하는 스마트대한민국펀드 일환으로 조성되며 멘토기업이 출자자로 나서 후배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도입되는 펀드다.

앞서 무신사는 세콰이어캐피탈차이나로부터 2000억원 규모 투자를 유치하기 전 한국투자증권, LB인베스트먼트, IMM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증권사와 VC로부터 투자를 받아 성장궤도에 올랐다. 벤처 투자를 받아 성장한 무신사가 벤처펀드를 만들어 또 다른 미래의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 이상, 창업 10년 이하인 비상장 스타트업)을 키우는 선순환 구조를 만든 셈이다.

[이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