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실적' 삼성전자, 성과급도 풍성

이종혁 입력 2021. 1. 26. 17:57 수정 2021. 2. 2. 09:5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부문 연봉 50% 보너스

삼성전자가 임직원에 대한 '13월의 보너스'를 26일 확정했다. 지난해 영업이익을 전년 대비 30% 가까이 끌어올린 삼성전자는 스마트폰·TV처럼 사업 목표를 초과 달성한 일부 사업부에 대해 연봉의 50%를 지급하는 등 성과급 잔치를 벌였다.

삼성전자는 이 같은 내용의 초과이익성과급(OPI) 지급안을 이날 임직원에게 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OPI는 삼성전자 성과급 제도 중 하나다. 소속 사업부의 연간 실적이 연초 정한 목표를 뛰어넘었을 때 초과이익의 20% 한도에서 비율을 정해 이듬해 연초 지급한다. OPI는 개인 연봉의 50%까지 줄 수 있어 삼성전자 성과급의 '꽃'으로 통한다.

삼성전자는 사업부별 OPI 비율을 공개하지 않는다.

하지만 업계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담당한 무선사업부와 영상디스플레이(VD)사업부가 각각 OPI 50%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도체 사업을 맡은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과 연구개발(R&D) 조직인 삼성리서치는 OPI 비율이 각각 47%, 생활가전사업부는 35~37% 수준이라고 한다. 이 밖에 네트워크사업부는 32%, 의료기기사업부는 11%로 전해졌다.

OPI 지급일은 매년 1월 말이다. 올해는 29일 오전에 일괄 지급할 예정이다. 지급 총액은 공개하지 않지만 전체 영업이익의 6~9%로 추산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로 인한 정보기술(IT) 기기, 가전 특수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

[이종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