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네이버도 '특화 5G' 내놓는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입력 2021. 1. 26. 17:4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동통신사들이 독점해 온 5세대(5G) 주파수가 앞으로 삼성전자(005930)와 네이버 등 일반 기업에도 개방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네이버 등 일반기업이나 중소통신사, SI(시스템 통합) 업체 등 이통사가 아닌 사업자들도 자체 사업 목적을 위해 기업 내에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특화망을 구축하거나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기부, 디지털 뉴딜 확산위해
5G주파수 일반 기업에도 개방
경쟁 도입으로 투자확대 기대
공장·건물서 자체 서비스 통해
스마트팩토리 구축 등에 활용
이달중 사업자 선정 공고 예정
최기영(오른쪽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6일 오후 세종특별자치시 세종파이낸스센터 과기정통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4차 5G+ 전략위원회' 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울경제]

이동통신사들이 독점해 온 5세대(5G) 주파수가 앞으로 삼성전자(005930)와 네이버 등 일반 기업에도 개방된다.

정부가 디지털 뉴딜의 핵심 인프라가 될 5G 네트워크의 빠른 확산을 위해 민간 기업을 5G 사업자로 참여시키기로 했기 때문이다. 5G 주파수에 시장 경쟁 체제가 도입되면서 5G 주파수를 특정 지역 내 특정 서비스에 한해 사용할 수 있는 이른바 ‘네이버’ 혹은 ‘삼성전자' 브랜드를 단 5G망 구축이 속속 이뤄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6일 ‘5G+전략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G 특화망 정책방안'을 확정했다.

5G특화망은 건물과 공장 등 특정 지역에 한해 사용 가능한 5G망으로, 특정 지역에서 도입하고자 하는 서비스에 특화된 맞춤형 네트워크다. 독일이나 일본, 영국 등에서는 이미 보쉬·폭스바겐·NEC 등 전자·자동차 등 제조업체, 대학 연구소 등에 이동통신용 주파수를 별도로 할당해 5G 특화망을 운영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들은 연구용 또는 5G 네트워크에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등 솔루션을 결합해 스마트공장 등 산업 용도로 활용하고 있다.

정부는 국내 5G 특화망 구축을 이통사만 단독으로만 하게 되면 경쟁 부재로 관련 투자가 위축·지연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5G 특화망 구축 주체를 이통사 외 일반 기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국장은 "국내 전자·인터넷 등 20여개 기업을 대상으로 5G 특화망 수요를 조사한 결과 소프트웨어(SW) 기반 사업자와 인터넷 기업을 중심으로 5G 특화망 수요가 제기됐다"며 "시장경쟁 촉진 및 규제 불확실성해소를 위해 5G 특화망 활성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네이버 등 일반기업이나 중소통신사, SI(시스템 통합) 업체 등 이통사가 아닌 사업자들도 자체 사업 목적을 위해 기업 내에만 서비스를 제공하는 5G 특화망을 구축하거나 운영할 수 있게 된다. 특화망이 구축되면 반도체 설비에 필요한 막대한 데이터(일 200TB)를 실시간으로 분석하거나 대용량 도면 데이터를 전송받을 수 있고, 선박 건조 시 넓은 부지에서 고화질 드론을 통해 실시간 건조 현황을 제공 받는 등 다양한 형태로 통신망을 활용할 수 있다. 특히 5G 특화망을 원하는 기업이 협력사나 방문객을 서비스 제공대상에 포함할 수도 있다. SW 기업이나 SI 업체 등이 기타 중소기업에 서비스를 구축해 제공할 경우 제3자가 기간통신사업자를 등록하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이번 5G 특화망에는 여유 대역이 있는 28㎓ 대역 600㎒ 폭(28.9∼29.5㎓)의 주파수가 공급 된다. 6㎓ 이하 대역은 지역 공동사용 등을 통한 B2B(기업 간 거래) 주파수 추가 확보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달 안에 사업자 선정 공고 후 할당 대상 지역 획정과 할당 방식, 대가산정, 간섭 해소 방안 등 세부 사항은 3월까지 마련해 상반기 안에 본격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는 5G 특화망 초기시장을 형성을 지원하기 위해 실증·시범사업도 추진한다. 과기정통부는 항만·국방 등 공공 부문에 5G 특화망을 활용한 서비스 모델을 발굴하고, 5G 특화망 장비 실증 등을 검토할 계획이다. 올해 5G 공공선도 적용사업에 1,279억원을 투자해 핵심 장비와 부품 경쟁력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R&D)도 지원한다.

한편 정부는 올해를 ‘5G+ 융합생태계 조성의 원년’으로 선포하고 내년까지 전국에 5G 네트워크를 조기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농어촌 지역의 5G 접근성을 강화하기 위해 이동통신 3사 간 망 공유도 추진하기로 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