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주한 일본대사 내달초 부임..도미타 대사는 출국

김유진 기자 입력 2021. 1. 26. 17:3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경향신문]
도미타 고지(富田浩司) 주한 일본대사가 26일 1년 2개월간의 임기를 마치고 한국을 떠났다.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신임 주한 일본대사는 내달 초 부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출국한 도미타 대사는 도쿄에 잠시 머문 뒤 워싱턴에 부임해 주미대사로 근무하게 된다. 도미타 대사는 이날 일본문화원 인스타그램을 통해 “작년 한 해는 코로나와 일한관계가 어려운 가운데에서도 한일축제한마당을 비롯한 여러 사업을 지속시켰다”며 한일 간 풀뿌리 교류를 위해 앞으로도 정진해 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2019년 12월 부임 당시 도미타 대사는 “(전후 양국의 경제 분야 등 호혜적 협력관계 구축) 역사를 되돌아보면 당면한 현안을 해결하고 더욱 긴밀한 관계를 구축해 갈 것이라는 낙관적인 생각을 품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그의 재임 기간 양국 관계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종료를 둘러싼 갈등으로 내내 대립했고,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는 인적 교류마저 끊겼다.

지난 8일 새 주한 대사로 발령받은 아이보시 대사는 설 연휴 직전인 다음달 9일쯤 한국에 부임할 것으로 전해졌다. 주이스라엘 대사로 재직한 아이보시 대사는 이스라엘 정부가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국제선 여객기 운항을 오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금지하면서 출국이 지연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접견실에서 도미타 고지 주한 일본대사를 접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김유진 기자 yjkim@kyunghyang.com

Copyright© 경향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