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부산 떠난다..31일 임기 만료[공식]

남혜연 입력 2021. 1. 26. 14:1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25년간 몸담았던 부산국제영화제를 떠난다.

전 집행위원장은 26일 자신의 SNS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25년을 끝내고 1월 31일부로 새로운 모험을 향해 부산을 떠난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창설하고, 부산이 아시아 유일의 메이저 영화제의 위상을 확립하는 데 크게 기여했기 때문에 회한이나 미련은 없다"고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전양준 부산국제영화제(BIFF) 집행위원장이 25년간 몸담았던 부산국제영화제를 떠난다.

전 집행위원장은 26일 자신의 SNS에 “부산국제영화제에서의 25년을 끝내고 1월 31일부로 새로운 모험을 향해 부산을 떠난다”면서 “부산국제영화제를 창설하고, 부산이 아시아 유일의 메이저 영화제의 위상을 확립하는 데 크게 기여했기 때문에 회한이나 미련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제의 창설자들과 리더들이 정치인들과 진영 논리에 의해 이용당하고 사분오열된 채 뿔뿔이 흩어져 서로 적대시하는 난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떠나게 돼 매우 안타깝다”면서 “지난 25년 동안 여러분과 함께 일한 것은 제게 큰 즐거움이었고 풍부하고 새로운 경험을 얻은 훌륭한 기회이자 소중한 체험이었다. 한국 영화의 세계화와 부산국제영화제의 창설과 발전이 실현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진정으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전 집행위원장의 사임 결정은 내부에서 사전 논의나 교감 없이 단독으로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전 집행위원장의 임기는 이달 말로 3년을 채웠고, 영화제는 다음달 열릴 예정인 정기총회에서 전 위원장의 연임 여부 등을 논의할 예정이었다.

또한 영화제 내부에서는 전 위원장의 연임을 당연하게 예상하고 있던 상황에서 갑작스러운 소식에 당황한 분위기다. 전 위원장은 구체적인 사임 이유에 대해 말을 아꼈다.

whice1@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