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사 대책위 "재벌 택배사, 사회적 합의 파기하고 있어"

윤정훈 입력 2021. 1. 26. 14:0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어 택배 노동자들이 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는 택배사를 엄중 규탄한다"며 "지금이라도 사회적 합의 정신에 따라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이와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는 모두 택배사에게 있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과로사 대책위, 26일 긴급 기자회견 개최
6000명 분류인력으로 부족, 택배사 분류 작업을 100% 책임져야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대책위는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가 2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대책위가 택배사를 규탄하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윤정훈 기자)
이날 대책위는 “택배사가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고 있어 택배 노동자들이 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에 내몰리고 있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에 따라서 CJ대한통운, 한진, 롯데글로벌로지스 등이 분류 작업을 100% 책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택배 업계가 밝힌 6000명 분류인력(CJ대한통운 4000명, 진 1000명, 롯데 1000명)으로 부족하다는 지적을 한 것이다.

대책위는 “현재 6000명 정도의 인원은 전체 필요 분류 인력의 30%에 불과하다”면서 “모든 대리점에 필요한 인력을 투입해야 한다”고 했다.

택배노동자 과로사 방지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과로사 대책 1차 합의문’을 발표한 바 있다. 당시 합의문에는 택배 기사의 업무를 ‘집화·배송’로 정하고, 분류 작업은 택배사가 책임지도록 명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가 잘 이뤄지고 있는지 터미널 등을 점검했다”며 “노조가 있는 대리점 외에 대다수 터미널에는 변함이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문이 발표된 지 채 5일도 지나지 않았다”며 “설 명절 특수기에 다시 장시간 분류작업을 해야된다. 바뀐게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사회적 합의를 파기하는 택배사를 엄중 규탄한다”며 “지금이라도 사회적 합의 정신에 따라 사회적 합의를 제대로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이와 관련해 발생하는 문제는 모두 택배사에게 있다”고 말했다.

윤정훈 (yunright@edaily.co.kr)

Copyright © 이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