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K하이닉스 반도체 공장에 5G 특화망 깔린다

서영준 입력 2021. 1. 26. 14:0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에 5세대(5G) 통신 특화망이 깔릴 전망이다.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특화망 정책 방안을 수립하기에 앞서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SK㈜ C&C, 네이버, 삼성SDS 등을 포함한 20여곳의 기업이 5G 특화망 수요를 제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가 5G 기지국 장비를 생산하고 있는 만큼 결정만 이뤄지면 빠른 시간에 반도체 공장에 5G 특화망이 깔릴 것으로 예상된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 주력 수출 품목인 반도체를 생산하는 공장에 5세대(5G) 통신 특화망이 깔릴 전망이다. 반도체 설비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거나 대용량 도면 데이터를 전송받아 이동 정비시 활용하는데 5G 특화망이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4일 경기도 평택에 위치한 반도체 사업장을 방문, EUV(극자외선) 전용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2021.1.4/뉴스1 /사진=뉴스1

26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5G 특화망 정책 방안을 수립하기에 앞서 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현대중공업, SK㈜ C&C, 네이버, 삼성SDS 등을 포함한 20여곳의 기업이 5G 특화망 수요를 제기한 것으로 파악됐다. 5G 특화망에 대한 수요는 이동통신사와의 협업 모델과 자체적인 5G 특화망 구축 모델로 구분된다.

■이통사 협업 통해 5G 특화망 구축
삼성전자는 이통사와 협업을 통해 반도체 공장 내 28GHz 주파수 대역을 포함한 5G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는 초기 투자비 등 투자자본수익률(RoI)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가 5G 기지국 장비를 생산하고 있는 만큼 결정만 이뤄지면 빠른 시간에 반도체 공장에 5G 특화망이 깔릴 것으로 예상된다.

SK㈜ C&C도 이통사와 협업을 바탕으로 5G 특화망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 5G 특화망 서비스에 대한 수요 기업은 SK하이닉스가 꼽힌다. 하루에 200TB에 이르는 반도체 설비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기 위함이다. SK㈜ C&C는 조선과 중공업 분야에서도 5G 특화망 서비스를 도입해 선박 건조시 넓은 부지에서 고화질 드론을 통해 실시간 건조 현황을 제공할 방침이다.

KT와 이미 손을 잡고 있는 현대중공업은 5G 기반 로봇과 스마트팩토리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클라우드, 보안, IT솔루션과 결합 추진할 계획이다. KT와 현대중공업은 5G 상용화 초기부터 협력을 통해 스마트팩토리와 스마트조선소 고도화를 진행하고 있다.

홍진배 과기정통부 통신정책관은 "사실 B2B 망 같은 것을 바꾸는 것은 굉장히 많은 고려와 검토 사항들이 해당 기업에서 필요로 한다"며 "기업들이 로드맵을 수립하는데 (정부가)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자체 5G 특화망 희망
이통사와의 협업 외에도 자체적으로 5G 특화망을 구축하려는 기업도 존재한다. 네이버는 이통사의 5G 특화망이 성능한계, 요금, 보안 등의 문제가 있어 자체적으로 5G 특화망 구축을 희망하고 있다. 성능한계로는 최신기술 도입지연, 업로드와 다운로드 비율, 지연시간 최소화 등이 꼽힌다. 네이버는 5G 특화망을 오는 5월 건립 예정인 2사옥에 구축할 것을 검토하고 있다.

삼성SDS는 그룹 내 다양한 계열사 중에서도 삼성중공업, 삼성디스플레이 등에서 5G 특화망 수요를 조사하고 있다. 삼성SDS는 5G 특화망에 대한 정책방향이 결정될 경우 적극적으로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정부에 전달했다.

자체적으로 5G 특화망을 구축하려는 기업들은 이통사의 역량부족을 지적하고 있다. 단순히 5G망을 구축해 통신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아닌 특정 업무상 프로세스와 공정 혁신 등을 위한 소프트웨어(SW) 솔루션도 함께 제공돼야 한다는 의미에서다.

과기정통부 측은 "이통사가 비효율적 5G 투자, 과도한 주파수 대가 등의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있으나 충분한 기간이 있었음에도 5G 특화망을 개시하지 않을 점을 고려할 때 새로운 참여자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syj@fnnews.com 서영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