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재정보담당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노사관계 전문가 임용

입력 2021. 1. 26. 13: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 고용노동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과장급)에 한재훈 전(前) LG수처리 노경팀장이 임용됐다.

 ○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노사관계 분야 전문가 한재훈(남, 50세) 전 LG수처리(하수처리 운영관리) 노경팀장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해 개방형 직위인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임용한다고 26일 밝혔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 고용노동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과장급)에 한재훈 전(前) LG수처리 노경팀장이 임용됐다.

 ○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와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노사관계 분야 전문가 한재훈(남, 50세) 전 LG수처리(하수처리 운영관리) 노경팀장을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으로 발굴해 개방형 직위인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에 임용한다고 26일 밝혔다.

   - 한재훈 사무국장은 LG전자에서 노사협력 관계 및 조직문화 담당 관리자를 역임했으며, 최근에는 LG전자 자회사인 LG수처리 노경팀장으로 자리를 옮겨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하고 노사협의회 활동을 추진한 바 있다.

□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은 공직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각 부처 및 기관 요청에 따라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조사, 추천하는 맞춤형 인재 발굴 서비스로, 2015년 도입 이후 총 60명의 민간전문가가 임용됐다.

 ○ 이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개방형 직위에 적합한 민간 우수인재를 인사처가 직접 발굴하는 적극적인 채용 지원 방식이다.

□ 한재훈 사무국장은 산업 및 조직심리학 박사 학위를 수료한 공인노무사로 약 21년간 기업의 인사‧노경 분야, 노무법인에서 근무한 경력을 갖고 있다.

 ○ 주요 인사 및 노무 제도를 설계‧운영하고 부당해고 및 산재 등 노동 사건을 처리했으며, 노사 협력관계와 조직문화를 개선해온 노사관계 전문가다.

 ○ 특히 노동 환경 변화에 따른 노사정책 및 대응 방안을 수립하고 노사협의회, 사원협의체 등 소통 체계 구축 및 운영을 통해 노사관계를 안정시켰다.

 ○ 또한 '인화(人和)'를 바탕으로 한 화합적 노사관계를 지향하는 조직문화 속에서 원칙과 신뢰를 최우선 가치로 여기며, 노사 간 균형적인 시각을 갖추기 위해 노력해왔다.

□ 고용노동부 경남지방노동위원회 사무국장은 위원회 사무국 업무 운영, ​노동쟁의 조정·중재·필수유지 결정 업무 사건 처리, 심판사건 및 차별시정사건 처리 업무를 총괄한다.

 ○ 한재훈 사무국장은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공고히 하고 현장 중심의 노동분쟁 해결 지원 강화 등을 통해 대국민 서비스 업무를 공정하고도 신속히 처리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 박성희 인재정보기획관은 “정부혁신과 변화를 이끌 전문분야 민간 우수 인재의 공직 영입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공직 전문성과 경쟁력이 강화될 수 있도록 정부 민간인재 영입 지원 제도를 활성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pyright© 정책브리핑.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