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달부터 자동차 결함 숨기면 손해액 5배 배상

추하영 입력 2021. 1. 26. 12:3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다음달부터 자동차 결함을 숨긴 제작사가 손해의 5배까지 배상해야 하는 징벌적손해배상 제도가 시행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한 자동차관리법 시행령 개정안이 오늘(26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자동차 제작사가 결함을 은폐, 축소해 손해를 본 경우, 손해액의 5배까지 배상 책임을 지도록 한 징벌적손해배상 제도가 다음달 5일부터 시행됩니다.

또, 결함을 은폐, 축소한 사실이 드러나면 자동차 제작사는 매출액 3%의 과징금을 내야 하고, 매출액의 1%였던 늑장 리콜의 경우 과징금이 매출액의 3%로 상향됩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TV.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