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0억 애물단지' 케파, 결국 램파드 감독 발목 잡았나

안경달 기자 입력 2021. 1. 26. 10:4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와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인연이 결국 악연으로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케파 골키퍼의 팀 내 상황을 둘러싼 갈등이 결국 램파드 감독을 경질까지 끌고가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첼시는 이 기간 에두아르드 멘디를 새롭게 영입했고 램파드 감독은 그를 1순위 골키퍼로 기용했다.

케파는 주전에서 밀려난 데 불만을 품었고 그라노브스카이아 단장 역시 케파의 출전 기회 축소 등을 놓고 램파드 감독과 충돌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프랭크 램파드 감독(오른쪽)이 케파 아리사발라가 골키퍼의 기용 문제를 두고 구단 운영진과 충돌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로이터
첼시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와 프랭크 램파드 감독의 인연이 결국 악연으로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케파 골키퍼의 팀 내 상황을 둘러싼 갈등이 결국 램파드 감독을 경질까지 끌고가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은 스포츠 전문매체 '디 애슬레틱'을 인용해 램파드 감독이 이전부터 선수 영입과 관리 때문에 구단 운영진과 몇차례 충돌했다고 전했다.

운영진 중에서도 특히 선수 영입에 입김이 센 마리나 그라노브스카이아 단장이 램파드 감독과 직접적으로 갈등을 빚은 것으로 전해졌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두 사람의 갈등에 큰 영향을 끼친 건 케파 골키퍼 처분 문제였다. 램파드 감독은 역대 골키퍼 최고이적료의 주인공인 케파(7200만파운드, 한화 약 1085억원)의 부진이 이어지자 지난해 여름 주전급 골키퍼 영입을 지속적으로 구단에 요청했다. 

결국 첼시는 이 기간 에두아르드 멘디를 새롭게 영입했고 램파드 감독은 그를 1순위 골키퍼로 기용했다. 케파는 주전에서 밀려난 데 불만을 품었고 그라노브스카이아 단장 역시 케파의 출전 기회 축소 등을 놓고 램파드 감독과 충돌했다.
첼시 운영진의 일원인 브루스 벅 회장과 마리나 그라노브스카이아 단장(오른쪽부터).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이들을 비롯한 구단 운영진과 지난해 여름부터 지속적으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로이터
여기에 램파드 감독이 추가적인 영입을 고집한 점도 운영진과의 갈등을 촉발시킨 계기가 됐다.

첼시는 지난해 여름부터 줄곧 웨스트햄 유나이티드 미드필더 데클란 라이스, 번리 수비수 제임스 타코우스키 등과 연결됐다. 램파드 감독은 절실히 두 선수의 영입을 촉구했으나 이미 이적시장에서 많은 돈을 쓴 그라노브스카이아 단장이 협상에 적극적으로 임하지 않았고 이 점이 램파드 감독에게는 불만이었다고 데일리 메일은 설명했다.

결국 첼시 구단은 새해를 전후해 리그에서마저 부진에 빠지자 램파드 감독을 이날 전격 경질했다. 새 감독으로는 지난해 12월까지 파리 생제르맹을 이끌었던 토마스 투헬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S 주요뉴스]
80만명이 '픽'한 표은지, 그물속옷 '아찔'
정용진은 왜 SK와이번스를 선택했을까
'향년 26세' 송유정 사망, 그는 누구?
"DM 받았어요"… 박민정에 들이댄 L씨 누구?
성소, 욕조에서 포즈… 파격 노출 '깜짝'
브라질의 비극… 축구팀 비행기 추락, 전원 사망
마라도나 유산 얼마길래?… 전 여친끼리 '비방전'
최경주 뒤 잇는 김시우… 상금·우승횟수 모두 2위
"올림픽 미루거나 취소해!" 86%… 한계 다다른 日 민심
반팔신사 티어니… 런던 뒤덮은 눈밭서도 티셔츠만

안경달 기자 gunners92@mt.co.kr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성공을 꿈꾸는 사람들의 경제 뉴스' 머니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