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U+tv' 통해 '모차르트 미공개 곡' 국내 독점 공개

김문기 입력 2021. 1. 26. 09:35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G유플러스(사장 황현식)는 IPTV 서비스 'U+tv'와 모바일 미디어 플랫폼 'U+모바일tv'에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진행되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 콘텐츠를 국내 독점 공개한다고 26일 발표했다.

정대윤 LG유플러스 미디어파트너십담당은 "공연 VOD는 지난해 이용률이 `19년 대비 3배 증가할 정도로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에 올해 처음 온라인으로 열리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도 TV와 모바일로 손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에게 잘츠부르크에서 온 선물 같은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매년 잘츠부르크서 열리는 모차르트 주간, 올해 첫 글로벌 온라인 공연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LG유플러스가 공연 콘텐츠 영역에 힘을 싣는다

LG유플러스(사장 황현식)는 IPTV 서비스 'U+tv'와 모바일 미디어 플랫폼 'U+모바일tv'에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진행되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 콘텐츠를 국내 독점 공개한다고 26일 발표했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IPTV 서비스 ‘U+tv’와 모바일 미디어 플랫폼 ‘U+모바일tv’에서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진행되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 콘텐츠를 국내 독점 공개한다 [/사진=LGU+]

이번 공연에서는 모차르트가 어린시절 작곡한 'Allegro in D K 626b/16(알레그로 D장조)'가 세계 최초로 공개된다.

'모차르트 주간'은 모차르트의 생애를 기리기 위해 1956년부터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협회에서 매년 주최해온 공연이다. 올해는 코로나 19의 여파로 모차르트의 탄생일인 1월 27일부터 31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올해 '모차르트 주간'에서는 모차르트가 17세의 나이로 1774년에 작곡한 것으로 추정되는 ‘알레그로 D장조’가 전 세계에 첫 선을 보인다. 해당 곡은 모차르트 사후 230년간 미공개 돼 있었던 94초 분량의 짧은 피아노곡으로, 춤곡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연주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참여한다.

조성진은 "모차르트가 태어난 잘츠부르크에서 이 곡을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할 수 있어 영광"이라며 "모차르트 주간 공연에는 처음 참여하는데, 많은 분들이 이런 아름다운 작품을 듣게 될 수 있다니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LG유플러스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에서 진행되는 공연 9편도 무료로 제공한다. 고객들은 ▲다니엘 바렌보임과 마르타 아르헤리치가 함께 연주하는 포핸드 피아노 ▲세계적 테너 롤란드 비야손이 참여하는 오프닝 콘서트 ▲모차르트와 그의 누이의 편지를 주제로 한 콘서트 등을 감상할 수 있다.

공연은 U+tv와 U+모바일tv 다큐/교양 메뉴에서 오는 27일부터 1년간 무료로 제공된다. 29일에는 유럽에서 가장 명망 높은 클래식 음반사 ‘도이치 그라모폰’에서 음원으로도 발매할 예정이다.

정대윤 LG유플러스 미디어파트너십담당은 "공연 VOD는 지난해 이용률이 `19년 대비 3배 증가할 정도로 고객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며 "이에 올해 처음 온라인으로 열리는 ‘모차르트 주간’ 공연도 TV와 모바일로 손쉽게 감상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코로나19로 지친 고객들에게 잘츠부르크에서 온 선물 같은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문기기자 moon@inews24.com

▶네이버 채널에서 '아이뉴스24'를 구독해주세요.

▶재밌는 아이뉴스TV 영상보기▶아이뉴스24 바로가기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