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소비전력 16% 절감하는 스마트폰용 OLED 개발

김철선 입력 2021. 1. 26. 08:31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발광 효율을 개선한 2021년형 저전력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규 유기재료를 적용해 소비전력을 16% 이상 낮출 수 있는 스마트폰용 OLED 제품으로, 이 패널은 최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S21 울트라에 처음 적용됐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갤럭시 S21 울트라에 처음 적용돼
삼성디스플레이 저전력 OLED [삼성디스플레이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삼성디스플레이는 발광 효율을 개선한 2021년형 저전력 스마트폰용 OLED(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를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규 유기재료를 적용해 소비전력을 16% 이상 낮출 수 있는 스마트폰용 OLED 제품으로, 이 패널은 최근 삼성전자가 공개한 갤럭시 S21 울트라에 처음 적용됐다.

OLED는 별도의 광원 없이 전류가 흐르면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 발광 재료를 사용해 색을 표현한다. 이 때문에 유기 재료의 효율은 디스플레이의 소비전력과 고휘도, 야외 시인성 등에 큰 영향을 미친다.

삼성디스플레이가 새로 개발한 유기 재료는 유기물층에서 전자 이동속도를 더 빠르고 쉽게 개선해 발광 효율을 큰 폭으로 높였다.

기존보다 적은 에너지로 더 밝은 빛을 낼 수 있어 동영상 시청이 늘고 있는 5G시대 스마트폰 사용시간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회사는 기대했다.

세계 최대 OLED 제조사인 삼성디스플레이는 유기재료 기술 분야의 초격차 경쟁력 확보를 위해 지난 10년간 글로벌 소재기업들과 협력하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재료 기술력 제고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최근 3년간 한국과 미국, 중국, 일본, 유럽 등에 매년 370건 이상의 OLED 유기재료 관련 특허를 출원했고, 지난해 기준 누적 5천여건의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지호 삼성디스플레이 중소형 전략마케팅실장(부사장)은 "디스플레이 기술이 해마다 발전을 거듭하는 가운데 이를 효과적으로 구현할 저소비 전력 기술에 대한 수요도 커지고 있다"며 "삼성디스플레이는 그동안 축적한 업계 최고 수준의 재료 기술을 바탕으로 고객사 신제품 성능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kcs@yna.co.kr

☞ 코로나 안잡히자 "항문까지 검사해라"
☞ 제자 성학대 후 6년간 '정신이상자' 행세한 여교사
☞ '야구방망이 폭행' 혐의 래퍼 아이언 숨진 채 발견
☞ 배우 송유정, 지난 23일 사망…향년 27세
☞ 성추행 드러낸 장혜영…박원순 조문 거부하기도
☞ 유명 정치인도 여자면 가산점…남자라 더 불리하다?
☞ "제발 멈춰 달라 했지만…" 지인 성폭행한 전 야구 선수
☞ 박범계, 학창시절 폭력서클 질문에 "몰매 맞은건 사실"
☞ 논바닥서 20대 여성 숨진 채…옷 일부 벗겨져
☞ "이혁재, 수천만원 안 갚아" 경찰에 고소장 접수돼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