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수준, 골프 열기 못따라가는 골프 산업.. 대일 골프용품 무역적자 사상 최대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입력 2021. 1. 26. 08:20 수정 2021. 1. 26. 08: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2억4835만 달러로 2019년보다 14.6% 급증한 반면 골프용품 수출액은 875만 달러로 4.6% 감소하면서 일본과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스릭슨 홈페이지 캡처


한국은 세계적인 골프 선수들을 보유하고 있고, 매주 골프장이 미어터질 정도로 골프 열기도 뜨겁지만 골프 산업은 그에 걸맞은 생태계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

이는 일본과의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지난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데에서도 확인된다.

26일 한국레저산업연구소(소장 서천범)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2억4835만 달러로 2019년보다 14.6% 급증한 반면 골프용품 수출액은 875만 달러로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레저산업연구소는 관세청의 골프용품 수출입 자료를 분석해 이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이에 따라 골프용품의 대일 무역적자액은 2억3960만 달러로 2019년보다 15.5% 증가하면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일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은 2011년 1억9736만 달러에서 2013년 1억6911만 달러로 축소되었지만 2018년 2억1871만 달러로 다시 확대됐다.

우리나라 전체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에서 차지하는 대일 골프용품의 무역적자액 비중은 지난해 56.6%에 달했다.

서천범 소장은 “지난해 2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사태의 영향으로 국내 골프인구가 확대되면서 일본산 골프용품의 수요가 급증했고 결과적으로 대일 골프용품 무역적자 폭도 커졌다”고 분석했다.

2019년 7월부터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No Japan)도 일본 골프용품 수입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못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노저팬의 영향을 받아 일본차의 국내 판매대수가 43.9% 급감한 것과 대조를 이룬다.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용품 수입액은 수출액의 28.4배에 달해 2018년(20.2배)은 물론 2019년(23.6배)보다 확대되었다.

일본 골프용품 수입액을 품목별로 보면, 골프채가 가장 많다. 지난해 일본으로부터의 골프채 수입액은 2억2000만 달러로 2019년보다 13.9% 증가하면서 전체 일본 수입의 89.1%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샤프트 등의 골프채 부분품 수입액 1742만 달러, 골프공 수입액 734만 달러 순이었다.

반면 일본으로의 골프용품 수출액을 보면, 골프용 가방이나 신발 등의 기타 골프용품이 537만 달러로 전체 수출액의 61.6%를 차지했다.

한편 국내 골프용품의 전체 수입액은 지난해 4억8155만 달러로 골프용품 수출액 5791만 달러보다 8.3배 많았다. 골프용품의 무역수지는 지난해 4억2364만 달러 적자로 2019년보다 15.2% 확대되면서 적자폭이 사상 최대치를 경신했다.

서천범 소장은 “대일 골프용품 무역적자액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것은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잠잠해지면서 국내 골퍼들이 눈치보지 않고 품질이 좋은 일본 골프용품을 구매하기 때문”이라면서 “국산 골프용품의 품질을 향상시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류형열 선임기자 rhy@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