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없인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모리뉴 감독" 1.5군 내보냈다 2부리그 꼴찌팀에 혼쭐, 손흥민 등 주전 투입후 골폭발..토트넘, FA컵 32강전서 위컴에 4-1승

장성훈 입력 2021. 1. 26. 07: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조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에 도움을 청하자 손흥민이 도움으로 화답했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영국 하이위컴의 아담스 파크에서 열린 위컴 원더러스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후반 탕귀 은돔벨레의 골에 도움을 주며 활약, 소속팀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후반 41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공이 흘러나오자 해리 윙크스가 왼발 감아차기 중거리 슈팅으로 위컴 골망을 흔들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교체 투입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교체 투입되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조제 모리뉴 감독이 손흥민에 도움을 청하자 손흥민이 도움으로 화답했다.

손흥민은 26일(한국시간) 영국 하이위컴의 아담스 파크에서 열린 위컴 원더러스와의 2020~2021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4라운드(32강)에서 후반 탕귀 은돔벨레의 골에 도움을 주며 활약, 소속팀 토트넘의 4-1 역전승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에버튼과 FA컵 8강 진출권을 두고 다투게 됐다.

토트넘은 이날 2부리그 꼴찌(24위)팀인 위컴을 맞아 손흥민, 해리 케인, 은돔벨레 등 주전 선수들을 벤치에 대기시켰다.

가레스 베일을 내세워 위컴의 골문을 두드렸으나 되레 전반 25분 위컴의 프레드 오네딘마에게 선제골을 내줘 끌려갔다.

허를 찔린 토트넘은 이후 골대를 2번이나 강타하는 등 총공세를 퍼부은 끝에 전반 추가시간 베일의 득점으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탕강가를 빼고 미드필더 피에르 호이비에르를 투입하며 중원을 보강했다.

이어 후반 13분에는 해리 케인 카드를 꺼내들어 추가 골을 노렸다.

24분에는 손흥민과 은돔벨레를 동시에 투입하며 승부수를 던졌다.

1군의 모습을 갖춘 토트넘은 위컴의 골문을 계속 두드렸다.

마침내 기다리던 골이 터졌다.

후반 41분 문전 혼전 상황에서 공이 흘러나오자 해리 윙크스가 왼발 감아차기 중거리 슈팅으로 위컴 골망을 흔들었다.

이어 손흥민이 후반 42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중앙으로 치고 들어온 뒤 패스를 은돔벨레에게 연결하자 이를 받은 은돔벨레가 골로 연결시켰다.

지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 도움에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쌓은 손흥민은 시즌 도움을 10개(프리미어리그 6도움, 유로파리그 3도움, FA컵 1도움)로 늘렸다.

은돔벨레는 후반 추가시간 한 골을 더 넣으며 ‘멀티골’을 작성했다.

[장성훈 선임기자/seanmania2020@maniareport.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report@maniareport.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