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라드와 감독 대결 성사?'..첼시서 경질된 램파드, 셀틱 지휘봉 잡나

신동훈 기자 입력 2021. 1. 26. 04:0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첼시는 2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은 램파드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 첼시는 램파드 감독이 이룬 업적에 대해 감사한다. 하지만 최근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지금이 개선점을 찾기 위한 변화의 적기라고 판단해 결정을 내렸다"고 공식 발표했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램파드 감독은 경질이 기정사실화된 셀틱의 닐 레넌 감독의 뒤를 이을 후보 중 하나다. 최근 중국을 떠난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 지난 시즌까지 본머스를 이끌었던 에디 하우 감독에 이어 배팅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신동훈 기자= 첼시에서 경질된 프랭크 램파드 감독과 스티븐 제라드 감독이 스코틀랜드에서 감독으로 맞붙을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첼시는 25일(한국시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구단은 램파드 감독을 경질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다. 첼시는 램파드 감독이 이룬 업적에 대해 감사한다. 하지만 최근 성적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지금이 개선점을 찾기 위한 변화의 적기라고 판단해 결정을 내렸다"고 공식 발표했다.

램파드 감독은 지난 시즌 마우리시오 사리 감독 후임으로 부임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징계로 인해 영입이 불가했으나 메이슨 마운트, 등 유스 선수를 기용해 위기를 기회로 만들었다.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4위라는 성적을 냈다. 이에 첼시는 램파드호에 자금을 투입해 전폭적인 지원을 했다. 하지만 최근 EPL 5경기서 1승 1무 3패를 거두고 9위까지 추락하자 경질 결정을 내린 것으로 판단된다.

램파드 감독은 경질된 지 몇 분만에 스코틀랜드의 셀틱 사령탑 후보에 올랐다. 영국 '토크스포츠'는 "램파드 감독은 경질이 기정사실화된 셀틱의 닐 레넌 감독의 뒤를 이을 후보 중 하나다. 최근 중국을 떠난 라파엘 베니테즈 감독, 지난 시즌까지 본머스를 이끌었던 에디 하우 감독에 이어 배팅 순위 3위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셀틱은 레넌 감독 아래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 브랜던 로저스 감독의 후임으로 셀틱에 온 레넌 감독은 올 시즌 스코틀랜드 프리미어십에서 22경기를 치러 승점 46점으로 2위에 머물고 있다. 제라드 감독이 이끄는 레인저스는 25경기서 승점 69점을 기록해 1위에 이름을 올렸다. 셀틱이 3경기를 모두 이기더라도 레인저스와 승점 9점차가 나는 상황이다.

셀틱과 레인저스는 전체 축구계를 대표하는 라이벌 관계다. 스코틀랜드 축구를 양분하는 두 팀은 우승컵을 다투며 경쟁했으나 레인저스가 파산으로 무너지자 상황이 바뀌었다. 레인저스는 4부리그로 추락했고 셀틱은 스코틀랜드의 모든 트로피를 독식했다. 하지만 레인저스가 1부리그에 올라오고 제라드 감독을 선임한 뒤로 안정세를 탄 반면 셀틱은 로저스 감독이 떠난 이후 흔들렸다.

10년 만에 라이벌에게 우승컵을 내줄 위기에 처하자 레넌 감독은 사면 초가에 몰렸다. 이에 경질이 유력시되는 가운데 차기 감독 후보에 누가 될지 주목되고 있다. 램파드 감독이 온다면 2000년대 잉글랜드 대표 미드필더가 감독이 되어 경쟁하는 장면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베니테즈 감독이 부임해도 리버풀 시절 사제지간 대결로 주목을 끌 것이 분명하다.

사진=토크스포츠

Copyright©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