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이혼後 첫 심경고백+눈물 "딸이 '왜 난 아빠 없지?' 생각할까 두려워" ('애로부부') [종합]

김수형 입력 2021. 1. 25. 23:55 수정 2021. 1. 25. 23:5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애로부부'에서 정가은이 출연해 이혼 후 속마음을 첫 고백했다.

정가은은 이혼하면 아이가 상처를 받을까 걱정하며 혼란스러워하는 사연에 "답답하다"며 가슴을 치면서  "남편에게 배신감들고 화가 나지만 마지막엔 자식 때문에 기회를 줘야하나 생각이 들었다"며 운을 뗐다.

 정가은은 "왜 나는 아빠가 없지? 이런 생각을 할까봐, 혹시 그런 생각을 아이가 하지 않을까"라며  아빠라는 빈자리를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함과 걱정 섞인 마음을 전해 먹먹함을 안겼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애로부부'에서 정가은이 출연해 이혼 후 속마음을 첫 고백했다. 

25일 방송된 채널A 예능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애로부부'에서 정가은이 스페셜로 출연했다.

이날 정가은이 게스트로 첫 출연했고, 최화정은 "정가은이 '저같은 사람도 나와도 되냐'고 했더라"고 했고, 정가은은 "부부라는 단어가 들어가, 내가 나와도 되나 싶었다"면서 "부부관계에 대해 얘기할게 없다보니"라며 조심스러워했다. 이에 서동주는 "저도 있다"며 유쾌하게 반겼다. 

이어 사연이 이어졌다. 흰색 원피스를 입고 결혼식에 온 바람녀를 보며 서동주는 "결혼식에 흰옷이냐, 나였으면 바로 찢어버렸을 것"이라 분노했고, 최화정은 "은근히 잘 알아챈다"며 놀라워했다. 최동주는 "이런 비슷한 일 많아, 난 사연많은 여자"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사연자는 남편 여사친에 대해 고민을 전했고, 서동주도 비슷한 일이 있다고 했다. 서동주는 "언니한테 절교할거라며 찾아와서 울어, 한 두번도 아니고 매번 그렇게 돌더라"면서 "처음엔 걱정 많이 해주구나 생각했지만 지나친 참견에 고민했다, 참고 피하는 걸 결국 선택했지만 전화를 안 받았다"며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사연의 내용 중 인형에 대한 비밀이 그려지자 서동주는 "인형 안에 카메라 숨긴거 아니냐"고 했고,
MC들은 "도대체 어떤 인생을 사신거냐,  동주가 들꽃같이 생겨서 도발적인 멘트를 많이한다"며 놀라워했다.
서동주는 "막 살았나봐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계속해서 결혼식 전날 아내 몰래 바람녀와 호텔에 간 모습이 그려지자, 서동주는 "질 나쁜 것들 둘이 결혼했어야 한다"고 했고, 아내에게 무릎 꿇고 비는 모습이 정가은은 "반지 빼라, 너가 인간이냐"며 분노했다.  

그러면서도 바람녀 앞에서 아내 편을 드는 남편의 모습을 본 정가은은 "내가 아내라면 남편 받아줄 거 같다"면서 "아내 앞에서 여사친과 선을 긋는 남편의 모습을 봤고, 결혼 생활을 유지하려는 의지가 있다"고 했다. 

이에 홍진경은 "이건 그냥 바람이 아니다, 5년동안 친구란 명목으로 밀회를 즐긴 남편에 대한 배신감, 아내를 희롱한 것"이라 흥분, 다른 MC들도 "자기 살려고 노선을 변경해 책임전가하는건 나중에 아내에게도 어떻게 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반대했다.

그럼에도 정가은은 "여사친처럼 날 배신할 걸 알지만 1프로의 가능성, 그 희망을 갖고 싶을 것"이라며 마음 약한 모습을 보였다.  

급기야 사연에선 바람녀가 남편의 아이까지 임신해 출산한 모습이 그려졌다. 모두 경악한 가운데, '아빠없는 애로 살아간다는 건 힘든 일'이란 대사에 정가은도 눈물을 보이며 사연에 집중했다.

정가은은 이혼하면 아이가 상처를 받을까 걱정하며 혼란스러워하는 사연에 "답답하다"며 가슴을 치면서  
"남편에게 배신감들고 화가 나지만 마지막엔 자식 때문에 기회를 줘야하나 생각이 들었다"며 운을 뗐다. 

정가은은 "그냥 저의 경험으로는, 아기는 못 느낄 수 있지만 딸과 같이 밖에 놀러 나갔는데 아빠가 있는 다른 가정을 보면, 비교되는 상황이 힘들더라"며 울컥했다. 

아이가 아무 생각 없을 수 있지만 스스로 비교가 됐다고.  정가은은 "왜 나는 아빠가 없지? 이런 생각을 할까봐, 혹시 그런 생각을 아이가 하지 않을까"라며  아빠라는 빈자리를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함과 걱정 섞인 마음을 전해 먹먹함을 안겼다.  

/ssu0818@osen.co.kr

[사진] '애로부부' 방송화면 캡쳐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