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조성준, "'날아라 개천용', 성장하는 계기 된 작품, 권상우와 함께 호흡해서 영광" 종영소감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입력 2021. 1. 25. 23:49 수정 2021. 1. 26. 18: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배우 조성준. 샛별당 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조성준이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극본 박상규 연출 곽정환 제작 스튜디오앤뉴) 종영을 맞아 소감을 지난 24일 전했다.

조성준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에서 태용(권상우)의 동생 태성으로 분해 훈훈한 형제 케미를 보였다.

드라마 종영을 맞아 조성준은 “정말 많은 것을 배웠고 또 한 단계 성장하는 계기가 된 작품”이라며 ‘날아라 개천용’을 수식했다. 이어 “고등학생 이후 첫 활동인데 한 번 더 곽정환 감독님의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돼 영광이었고 정말 좋은 분위기의 촬영장에서 행복하게 촬영했습니다”라며 작품을 향한 사랑도 드러냈다.

그는 “부족한 제게 많은 도움을 주신 권상우 선배님 감사했습니다. 연기 호흡을 맞춰 주실 때 마다 항상 절실한 타이밍에 중요한 가르침을 주셔서 정말 감사했고,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영광이었습니다”라며 함께 호흡한 권상우에게도 감사 인사를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조성준은 “소중한 기회 정말 감사드리고 앞으로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 뵙고 발전하는 모습 보여드리는 배우가 되겠다”며 겸손한 태도로 소감을 마무리했다.

신예 조성준은 수려한 외모와 신선한 매력은 물론 탄탄한 연기력까지 겸비한 차세대 배우로 주목받고 있는 중이다. 현재 다양한 드라마와 영화에 캐스팅돼 올 한 해 누구보다 바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봉석 기자 paulsohn@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