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 삼시 세끼.."간편식도 집밥" 요리 즐기는 MZ

정유미 기자 입력 2021. 1. 25. 21:36 수정 2021. 5. 28. 16:5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올해 식문화 트렌드

[경향신문]

CJ제일제당이 올해의 식문화 트렌드 키워드로 ‘탈삼시 세끼’, ‘새로운 집밥’, ‘MZ 쿠킹’ 등 3가지를 제시했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상반기 소비자 4700명의 식단 9만건과 조리 방법 26만건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결과를 보면 코로나19로 온 가족이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삼시 세끼의 경계가 무너지고 있다. ‘아점(아침·점심)·점저(점심·저녁)·야식+α’ 등 상황에 맞게 식사를 하는 경향이 두드러질 것이란 얘기다. 지난해 식사시간대를 보면 아침·점심·저녁 식사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4%, 0.3%, 0.3% 줄어든 반면 ‘아점’과 ‘점저’는 0.5%, 0.1% 증가했다. 식사방식도 ‘아점’과 ‘점저’에 가정간편식(HMR)을 선택하는 소비자가 각각 3.6%, 4.3% 늘었다. 배달이나 포장 음식으로 식사하는 비율은 1.5% 증가했다.

가정간편식과 배달음식 소비가 급증하면서 집밥의 개념도 변하고 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가정간편식’ ‘밀키트’ ‘배달음식’ 등을 집밥으로 소개하는 사례가 넘쳐난다. 또 휴식과 놀이의 개념이 더해지면서 영상 콘텐츠와 끼니를 즐기는 ‘넷플릭스 스넥’, 가족이 함께 하는 ‘홈베이킹’, ‘요리챌린지’ 등이 인기다.

또한 집에서 직접 요리하는 소비자로 MZ세대(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한 ‘밀레니얼 세대’와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 출생한 ‘Z세대’를 아우르는 말)가 떠올랐다. 지난해 집에서 직접 요리하는 횟수가 유일하게 늘어난 세대는 외식을 선호하는 MZ세대였다. 요리를 자신만의 콘텐츠로 활용하는가 하면 메뉴를 탐색하고 조리한 뒤 SNS에 후기를 공유하는 등 경험을 중시하는 양상이 두드러졌다.

식생활 정보 뉴스레터 🍉 ‘끼니로그’를 매주 금요일 아침 메일함으로 받아보세요. 음식에 대한 요긴한 정보와 잘 지은 밥 같은 글을 보내드립니다. 링크가 클릭되지 않는다면 주소창에 다음 주소를 입력해 구독을 신청하시면 됩니다.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22110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