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동의 밥심' 정찬성, "오르테가와 경기 패배, 1달 만에 20kg 쪄"

신지원 입력 2021. 1. 25. 20:4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오르테가와 경기 패배로 폭식했음을 밝혔다.

25일 오후에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정찬성이 출연한다.

정찬성은 지난해 10월 타이틀 매치를 향한 마지막 관문인 오르테가와의 경기에서 판정패했다.

그동안 말하지 못한 정찬성의 오르테가전 비하인드 스토리는 25일 오후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강호동의 밥심'(사진=SBS플러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오르테가와 경기 패배로 폭식했음을 밝혔다.

25일 오후에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는 정찬성이 출연한다.

정찬성은 지난해 10월 타이틀 매치를 향한 마지막 관문인 오르테가와의 경기에서 판정패했다. 머리에 타격을 입은 정찬성은 “경기 2·3·4 라운드의 기억이 없다”며 블랙아웃을 겪었다고 밝힌다. 이어 극심한 부담감에 경기 직전 이틀 동안 “1시간 반밖에 못 잤다”라고 불면증을 고백한다. 정찬성은 한국으로 돌아와 처음 찾은 사람이 다름 아닌 심리학 교수였다고 말한다.

또 패배 후 “커리어가 끝난 것 같은 마음에 힘들었다”는 정찬성은 폭식을 하며 한 달 만에 20kg가 쪘다고 전한다. 이에 강호동은 “천하장사인 나도 못 해본 경험이다”라며 선수 시절 자신의 밥심이 돼 준 추억의 음식을 대접해 정찬성의 허기진 마음을 위로한다.

이어 정찬성은 7초 만에 KO승을 거둔 마크 호미닉전을 언급하며 받은 보너스를 공개, 주위를 놀라게 한다. 그 보너스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는 1전 1승의 승률 100%를 자랑하는 개그맨 파이터 윤형빈이 깜짝 등장해 정찬성을 향한 무한 팬심을 드러낸다. 그러나 정찬성과 함께한 스파링 훈련을 떠올리며 “정찬성은 악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동안 말하지 못한 정찬성의 오르테가전 비하인드 스토리는 25일 오후 9시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경제지 네이버 구독 첫 400만, 한국경제 받아보세요
한경 고품격 뉴스레터, 원클릭으로 구독하세요
한국경제신문과 WSJ, 모바일한경으로 보세요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한국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