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 외치다 치명상..창당 9년 만에 최대 위기

강청완 기자 입력 2021. 1. 25. 20:18 수정 2021. 1. 25. 21:5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동안 우리 사회 성 평등 문제에 대해 가장 목소릴 높여왔던 진보 정당의 대표가 성추행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나면서 그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창당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정의당은 이번 일을 어떻게 수습할지, 또 당장 4월 재보선을 어떻게 치를지 모든 게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계속해서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열린 정의당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종철 전 대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종철/당시 정의당 대표 (지난 20일) : (서울과 부산을) 권력형 성범죄 등 성폭력으로부터 안전한 도시로 탈바꿈시킬 것입니다.]

사건이 있은 지 불과 닷새 뒤, 가해자인 김 전 대표 스스로 한 말입니다.

오는 4월 재보궐선거가 전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의 성 비위 사건으로 치러지게 된 만큼 민주당이 후보를 내선 안 된다고 주장한 것도 김 전 대표였습니다.

평소 성 평등 이슈에 가장 적극적인 목소리를 냈던 정의당의 대표조차 후진적 정당 문화에서 자유롭지 못했다는 쓴소리가 쏟아졌습니다.

[권수현/젠더정치연구소 여·세·연 대표 : 한국 정치권이 정말 성인지 감수성이 낮은 수준이구나 (다시 한번 절감했죠.) 자신들이 가지고 있는 권력 등을 침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만 (여성 정치인이나 정책을) 수용하는 정도로만 해왔기 때문에….]

당내에서는 창당 9년 만에 최악의 위기라는 탄식이 절로 나왔습니다.

당장 4월 재보선에 당 후보를 낼지부터 고민해야 할 처지가 됐습니다.

대표 직위해제 등 선제적 대응은 다른 정당보다 빨랐다는 평가지만 당 차원의 고발 조치 없이 매듭지은 게 적절하냐는 비판도 나옵니다.

국민의힘은 진보의 이중성이 드러났다면서 그나마 민주당보다는 백배 천배 건강하다고 꼬집었고, 민주당은 무관용 원칙을 주문하면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논평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최진화)  

▶ 정의당 김종철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직위해제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6184245 ]

강청완 기자blue@sbs.co.kr

Copyright©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