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 보상 '2월 입법' 속도..야권은 "선거용"

손병산 입력 2021. 1. 25. 20:16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뉴스데스크] ◀ 앵커 ▶

정치권은 물론 정부 안에서도 논란이 되고 있는 자영업자·소상공인 손실보상제와 관련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제도화를 검토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민주당은 '2월 입법, 이르면 3월 지급'이란 시간표를 제시하며 속도전에 나선 반면, 야당은 '선거용 퍼주기'라고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손병산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해외 사례가 없다(김용범)" "이 나라가 기재부 나라냐(정세균)" "곳간지기 구박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이낙연)"

자영업자 소상공인 손실 보상제를 둘러싼 당정 간 또 정부간 파열음이 들리자,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교통정리에 나섰습니다.

"재정이 감당할 수 있는 일정 범위에서 손실 보상을 제도화하는 방안도 중기부 등 관련부처와 함께 또한 당정이 함께 검토해 주기 바랍니다."

여당은 곧바로 속도전에 착수했습니다.

2월 임시국회 입법이 목표고 이르면 3월 보상금 지급을 하겠다는 일정표까지 제시했습니다.

[홍익표/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는, 3월 내에는 늦어도 4월 초에는 지급이 이뤄져야 되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여당이 대략적인 보상 근거를 법률에 담아 통과시키면, 보상 기준, 규모 같은 복잡한 문제는 정부가 시행령을 고쳐 지급을 앞당기겠다는 전략입니다.

하지만 일정대로 될지는 미지숩니다.

일단 법을 새로 만들지, 있는 법을 고칠지, 있는 법을 개정한다면 어떤 법을 개정할지도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소급 적용을 할지 말지도, 정리해야 합니다.

일단 당정청에선 과거 손실까지 보상하긴 어렵다는 기류가 강합니다.

선심성 퍼주기라며 여당의 속도전에 제동을 걸고 있는 야권의 반발도 변수입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차라리 대통령이 100조 원의 예산을 따로 확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종인/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대통령이 재정에 대한 긴급명령권을 발동을 해서 100조 원 정도의 예산을 확보하여 가지고서 이걸 운영하는 것을 제의한 바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노골적으로 금권 선거를 하겠다는 선언이냐"고 경계하며 공론화 기구를 국회에 설치해 논의해보자고 역제안했습니다.

MBC뉴스 손병산입니다.

(영상취재: 송록필 / 영상편집: 김민호)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손병산 기자 (san@mbc.co.kr)

기사 원문 -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desk/article/6068947_34936.html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Copyright©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