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두 달 만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입력 2021. 1. 25. 16:3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뉴질랜드에서 두 달 만에 다시 확진자가 발생했다.

로이터통신은 25일 뉴질랜드의 56세 여성이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고 보도했다.

그동안 뉴질랜드는 대유행 확산을 통제하는데 가장 성공한 선진국 중 하나로 평가 받았으며 지난해 11월 이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인구 486만 명의 뉴질랜드는 현재 확진자가 1927명, 사망자는 25명이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 뉴질랜드 한 병원 정문에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한 팻말이 세워져 있다. 연합뉴스
뉴질랜드에서 두 달 만에 다시 확진자가 발생했다.

로이터통신은 25일 뉴질랜드의 56세 여성이 지역사회에서 확진됐다고 보도했다.

이 여성과 밀접 접촉자 15명 가운데 부군과 미용사 등은 현재까지 음성으로 나왔다.

이번 확진자는 해외에 나갔다가 지난해 12월 30일 귀국한 뒤 2주 간 강제 격리조치 후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 감염이 나타났다.

뉴질랜드 보건당국은 감염 원인이 격리시설의 동료 귀국자일 것으로 추정했다.

격리시설의 환기 및 에어컨시스템을 통해 바이러스가 확산되는지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호주는 이웃 뉴질랜드의 재확진을 계기로 방역 강화에 나섰다.

뉴질랜드와 여행을 72시간 동안 즉시 중단했다.

이달 14일 이후 뉴질랜드에서 도착한 사람은 음성판정이 날 때까지 격리하고 집에 있어야 한다.

그동안 뉴질랜드는 대유행 확산을 통제하는데 가장 성공한 선진국 중 하나로 평가 받았으며 지난해 11월 이후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

로이터는 뉴질랜드가 엄격한 봉쇄조치와 지리적인 고립 등 이동제한 정책으로 국경 안의 발생을 사실상 없앴다고 평가했다.

인구 486만 명의 뉴질랜드는 현재 확진자가 1927명, 사망자는 25명이다.

[CBS노컷뉴스 고영호 기자] newsman@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