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하승진, 악플에 강경대응 "가족 건드리는 건 못 참아"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입력 2021. 1. 25. 15:0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스포츠경향]

유튜브 ‘하승진’


전 농구선수 하승진이 악성 댓글에 대해 강경 대응 계획을 밝혔다.

하승진은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하승진’의 커뮤니티를 통해 “유튜브 악성 댓글을 작성한 악플러(악성 댓글 유포자)는 찾을 수 없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무조건 찾을 수 있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하승진은 “비용과 시간이 걸릴 뿐”이라며 “친한 지인 중 변호사가 있어 악성 댓글에 대해 통화를 나눈 상태”라고 전했다. 또 하승진은 “저를 욕하는 건 참을 수 있지만 가족을 건드리는 건 참을 수 없다. 막대한 비용을 지불해서라도 악플러를 잡을 계획인데 선처해 드린다고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며 악플러를 향해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하승진은 같은 날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악성 댓글을 캡처한 사진을 게재하며 “내 말을 이렇게 해석하는 사람도 있구나. 악플을 쓰는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궁금했는데 이번에 만나봐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해당 악성 댓글은 23일 하승진과 그의 누나 전 농구선수 하은주가 출연한 영상에 “결론은 한국에서 배신당하고 일본에 가서 꿀 빨거 다 빨아먹고 일본 배신하고 왔다는 거네. 국적을 본인만 생각하고 아무 생각 없이 바꾸는 거 자체가 답이 없다. 당신 같은 사람들 때문에 일본에 살고 있는 한국인들이 아무 이유 없이 욕 먹는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하은주의 과거 일본 귀화 결정을 비난한 것.

한편 하승진은 2019년 은퇴를 선언한 이후 MBC 예능 프로그램 ‘끼리끼리’, 유튜브 채널 ‘하승진’ 등 방송인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하승진 유튜브 ‘하승진’ 커뮤니티 글 전문>

유튜브 악성댓글 작성한 악플러는 찾을수 없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무조건 찾을수 있습니다.

비용과 시간이 걸릴뿐입니다. 친한 지인중에 변호사가 있어 이런 상황에 대해 현재 통화를 나눈 상태구요.

미국쪽 변호사랑 연결 시켜주기로 하였습니다. 저를 욕하는건 천번 만번 참을수 있습니다. 하지만 건드리지 말아야될게 있죠.

가족을 건드리는건 참을수 없습니다. 막대한 비용을 지불해서 악플러를 잡았는데 선처해 드릴거라 생각하지는 마시길 바랍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Copyright© 스포츠경향.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