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태의 레벨업 골프>다운스윙 시작때 오른발 유지하며 바구니 떨어뜨려야

기자 입력 2021. 1. 25. 10:3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힘든 시기가 이어지고 있다.

바구니를 떨어트리지 않고 톱 오브 스윙을 하면 어드레스 때 두 다리의 간격을 잘 유지하고 톱 자세를 했다는 얘기고, 골반과 무릎이 일정한 양으로 조화롭게 회전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사진③과 같이 톱 오브 스윙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다리로 잡고 있던 바구니를 떨어트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왼쪽 하체 리드 실내연습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힘든 시기가 이어지고 있다. 실내 스포츠 센터 운영이 중단되면서 골퍼들이 연습조차 마음대로 하지 못하게 됐다. 이번엔 집에서도 간단히 할 수 있는, 스윙에서 핵심인 왼쪽 하체 리드를 위한 연습방법을 살펴본다.

아마추어 골퍼들이 가장 따라 하고 싶은 프로의 스윙 동작은 왼쪽 하체 리드다.

왼쪽 하체 리드가 잘 이뤄지면 톱 오브 스윙에서 다운스윙으로 전환되는 시점에 손에서 힘이 빠지고 올바른 체중 이동에다 파워까지 동시에 얻게 된다.

왼쪽 하체 리드 연습법 중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약하는 강성훈 프로가 그의 코치로부터 전수한 걸 소개한다. ‘집콕’ 시대에 간단히 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그의 연습법을 연구하고 따라 해보니 왼쪽 하체 리드에 아주 효과적이라는 걸 느꼈고, 좀 더 많은 아마추어 골퍼가 이를 익히는 게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사진①과 같이 바구니나 축구공, 농구공, 다리 사이에 충분히 끼울만한 인형, 물체를 사용하면 된다. 먼저 다리 사이에 바구니를 껴놓고 어드레스 자세를 취한다. 그런 다음 사진②처럼 톱 오브 스윙에서 바구니를 떨어트리지 않고 회전하면 된다. 단순하다. 바구니를 떨어트리지 않고 톱 오브 스윙을 하면 어드레스 때 두 다리의 간격을 잘 유지하고 톱 자세를 했다는 얘기고, 골반과 무릎이 일정한 양으로 조화롭게 회전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사진③과 같이 톱 오브 스윙에서 다운스윙을 시작할 때 다리로 잡고 있던 바구니를 떨어트린다. 이때 오른발은 그대로 유지하고 왼쪽 다리만 타깃 방향으로 회전하면서 열면 두 다리의 간격이 넓어지면서 바구니가 떨어지게 된다. 여기서 왼쪽 다리를 열어줄 때 가벼운 스콰팅(살짝 앉는 느낌) 동작까지 해주면 정말 좋다. 신경 써야 할 포인트는 오른쪽 다리를 버텨야 한다는 것.

사진④와 같이 오른쪽 다리가 힘없이 무너지거나, 왼쪽 다리가 먼저 움직이지 않고 같이 움직이게 되면 바구니는 떨어지지 않는다.

집에서 꼭 클럽을 잡지 않더라도 하체 움직임에 집중하면서 바구니를 떨어트리지 않는 동작을 연습하면 왼쪽 다리의 리드와 발바닥에 힘이 들어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발바닥에 힘이 실린다는 것은 팔에 힘을 사용하지 않고도 스윙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번거롭지 않고, 간단히 익힐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KPGA프로·PNS홀딩 소속

스윙 모델=김슬기 KLPGA 프로

의류=네버마인드올

[ 문화닷컴 | 네이버 뉴스 채널 구독 | 모바일 웹 | 슬기로운 문화생활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 모바일 웹:m.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