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 392명.."아직 안심할 단계 아냐"

이동훈 입력 2021. 1. 24. 17:07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어제 392명 발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그제 400명대를 기록했다가 다시 300명대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어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이동훈 기자.

[기자]

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392명으로 해외유입 23명을 제외한 지역감염자는 369명입니다.

지역감염자 중 수도권이 249명으로 전체의 63%를 차지했고 전국 17개 시도 중 대전을 제외한 16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여전히 요양병원, 종교시설 등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울 성동구 소재 요양시설과 관련해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35명이 됐습니다.

경기도 김포 소재 주간보호센터와 관련해서는 이용자는 물론 직원, 가족 등 추가 감염자 4명이 나와 누적 확진자가 20명이 됐습니다.

입소자들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번졌던 전북 순창군 소재 요양병원에서는 입소자와 종사자 등 6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119명이 됐습니다.

충남 서천군 소재 한 교회와 관련해서는 확진자가 9명 더 늘어 누적 확진자가 16명이 됐고, 광주 북구 소재의 한 교회에서는 어제 발생한 첫 확진자를 포함해 총 15명이 감염된 집단감염이 확인됐습니다.

한편 정부가 집계한 최근 일주일간 일평균 확진자 수는 384명으로 전주의 516명보다 132명 줄었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기준인 400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정부는 이번 주 확진자 추이를 지켜본 뒤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으로 변이 바이러스와 이동이 늘어나는 설 연휴 등 아직 재확산의 위험이 존재한다며 방역 수칙 준수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한편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최근 한 집단감염 역학조사 과정에서 반려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을 방역당국이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정 총리는 방역당국에 사람과 동물 간 코로나19 전파 가능성 평가를, 농림축산식품부에 반려동물 관리 지침 마련 등 조치를 주문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 네이버에서 연합뉴스TV를 구독하세요
▶ 연합뉴스TV 생방송 만나보기
▶ 균형있는 뉴스, 연합뉴스TV 앱 다운받기

Copyright ©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