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경주마 닉스고,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상금 19억원

김동찬 입력 2021. 1. 24. 15:2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소속 경주마 닉스고(Knicks Go)가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닉스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핼런데일비치의 걸프스트림 경마장에서 열린 페가수스 월드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1천800m 거리를 1분 47초 9에 달려 1위를 차지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결승선을 가장 먼저 통과하는 닉스고.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소속 경주마 닉스고(Knicks Go)가 미국 페가수스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닉스고는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핼런데일비치의 걸프스트림 경마장에서 열린 페가수스 월드컵(총상금 300만 달러)에서 1천800m 거리를 1분 47초 9에 달려 1위를 차지했다.

이 대회는 미국에서 해마다 1월 말에 최고 기량의 경주마들을 초청해 여는 월드컵으로 우승 상금은 174만 달러(약 19억2천만원)에 이른다.

초반부터 선두에 나선 닉스고는 2위 지저스팀에 약 7m 정도 앞선 승리를 차지했다. 출발부터 결승선 통과까지 한 번도 1위를 놓치지 않은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다.

선두로 달리는 닉스고 [한국마사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산 5세 수말인 닉스고는 한국마사회가 해외 우수 씨수말 자원 조기 확보를 위해 고안한 '케이-닉스' 사업의 하나로 2017년 미국 킨랜드 경매에서 8만7천 달러에 산 경주마다.

두 살 때부터 최고 등급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으며 지금까지 총 309만 달러의 상금을 버는 등 최근 4연승을 기록 중이다.

김낙순 한국마사회장은 "닉스고가 전해 온 낭보가 힘든 시간을 보내는 국내 말 산업 관계자들과 팬들에게 힘과 위로가 되길 바란다"며 "우리 경마와 말산업도 조속히 정상화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닉스고는 2월 총상금 2천만 달러가 걸린 세계 최고 상금 대회 사우디컵에 출전할 예정이다.

2022년부터는 미국에서 씨수말 활동을 시작해 종마로서 가치를 인정받은 뒤 국내에 들어와 씨수말로서 우수 국산마 생산에 기여할 계획이다.

emailid@yna.co.kr

☞ 김새롬, '그알' 정인이 편 관련 실언에 "경솔함 반성"
☞ 골프 치던 남성, 공중서 떨어진 나뭇가지 맞아…
☞ 100세때 1,500m 출전 세계 최고령 수영선수 사망
☞ "BTS 불러주세요"…통신재벌에 호소하는 멕시코 팬들
☞ 헬멧 쓴 채 CCTV 향해 '팔 하트'…철없는 10대 도둑들
☞ 주식 등 430억 사기 치고 해외 호화생활…징역 15년
☞ '경찰도 아닌데'…중국서 인질범 마주한 여기자
☞ 명품 두른 17세 소녀, 푸틴의 숨겨진 딸?
☞ 문대통령, 조용한 69번째 생일…시진핑, 축하서한
☞ 손상된 백신약병 빼내 가족 먼저 맞힌 의사 결국…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Copyright © 연합뉴스. 무단전재 -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