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김정현♥신혜선, 동침→노타치 로맨스 급발진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입력 2021. 1. 24. 14:2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의 로맨스가 급진전 될 예정이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 측은 24일, 아찔한 하룻밤을 지낸 '노타치' 커플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동아닷컴]
‘철인왕후’ 신혜선, 김정현의 로맨스가 급진전 될 예정이다.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연출 윤성식, 극본 최아일, 제작 STUDIO PLEX, 크레이브웍스) 측은 24일, 아찔한 하룻밤을 지낸 ‘노타치’ 커플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모습을 포착했다. 애틋 달달했다가 화들짝 놀라는 두 사람의 종잡을 수 없는 분위기가 웃음을 더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지난 방송에서 철종을 덮쳤던 사고의 진실이 밝혀졌다. 철종은 왕권을 위해 향로를 폭탄으로 탈바꿈, 목숨을 건 작전을 펼쳤다.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권력의 중심 대왕대비(배종옥 분)의 수렴청정에서 벗어났고, 훈련대장 김좌근(김태우 분)을 파면시킬 수 있었다. 그러나 그들의 화살은 김소용에게로 향했다. 김소용은 살아남기 위해 철종을 감시하라는 제안을 승낙할 수밖에 없었다. 편치 않은 마음에 술을 마신 김소용 앞에 나타난 철종, 두 사람의 깜짝 동침은 안방을 들썩이게 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노타치’ 커플 김소용과 철종의 낮과 밤 다른 풍경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거센 입덕부정기를 겪고 있는 두 사람, 서로를 향한 달달한 눈빛과 애틋한 손길이 진심을 전하는 듯하다. 닿을 듯 말 듯 입맞춤 1초 전은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든다. 이어진 사진 속, 하룻밤 사이 로맨틱 무드에서 급변한 반전 분위기도 흥미롭다. 자신의 눈앞에 있는 철종의 모습에 당황한 김소용. 이 상황을 모른 채 곤히 잠든 철종의 모습이 궁금증을 더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14회에서는 ‘노타치’ 커플 김소용, 철종의 설렘 폭격이 시작된다. 서로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 시작한 두 사람에게 하룻밤 동침은 커다란 변곡점이 될 전망. ‘철인왕후’ 제작진은 “김소용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이를 감지한 철종이 김소용 지키기에 나설 것”이라며 “‘노타치’ 커플의 저 세상 밀당부터 화끈한 의기투합까지 다이내믹하게 펼쳐진다”라고 기대심리를 높였다.

한편, ‘철인왕후’ 14회는 오늘(25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철인왕후’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