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대출 규제 풍선효과..마이너스 통장 개설 급증

박병한 입력 2021. 1. 24. 12:25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증시가 올해 들어 3천 선을 돌파하는 등 강세장을 보이면서 빚을 내서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 규제에 나설 예정이지만 마이너스 통장은 제외된다고 알려져 더욱 마이너스 통장 대출을 부추겼습니다.

취재 기자를 연결합니다. 박병한 기자!

올해 들어 마이너스 통장 대출 건 수가 지난해 말의 2배에 달한다고 하죠?

[기자]

네, 이달 들어 5대 주요 은행에서 신규 개설된 마이너스 통장이 3만천 건을 넘었습니다.

마이너스 통장 신용대출 잔액은 작년 연말과 비교해 3주 만에 6천700억 원 늘어났습니다.

다만 은행권이 신용대출 조이기에 나서 5대 은행의 전체 신용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보다 1조3천억 원 늘어나는데 그쳤습니다.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14영업일 동안 5대 은행에서 마이너스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은 총 3만 천305건이 이뤄졌습니다.

지난해 연말 기준 하루 천 건 수준이었던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 건수가 이달에는 하루 2천여 건으로 2배 늘어난 것입니다.

이에 따라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은 작년 12월 31일 46조5천310억 원에서 지난 21일 47조2천76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최근 증시 활황으로 빚내 투자하려는 이른바 빚투 수요가 몰린 데다, 금융당국의 대출 규제가 추가로 나오기 전에 미리 대출을 받아두려는 수요가 더해졌기 때문입니다.

특히 얼마 전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의 분할 상환 의무화를 추진하면서 마이너스 통장은 제외된다는 사실이 알려져 마이너스 통장 신규 개설이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