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정원창, 父최광일 탓 악귀 숙주됐다 '소름'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1. 24. 06:0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최광일, 정원창 부자사이를 오가는 악귀가 더 위험한 존재가 됐다.

1월 23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15회(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에서 신혁우(정원창 분)는 부친 신명휘(최광일 분)에게 이용당했다.

이어 신혁우는 소문(조병규 분)을 찾아간 모습으로 부친 신명휘에게서 피신했음을 짐작하게 했다.

악귀가 신명휘와 신혁우 부자사이를 오가며 카운터즈를 혼란시킨 나머지 추매옥 대신 출동했던 카운터 오정구(손호준 분)가 사망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최광일, 정원창 부자사이를 오가는 악귀가 더 위험한 존재가 됐다.

1월 23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15회(극본 김새봄/연출 유선동)에서 신혁우(정원창 분)는 부친 신명휘(최광일 분)에게 이용당했다.

신현우는 부친 신명휘에게서 이상한 낌새를 차렸고 CCTV를 통해 차고에서 살인을 저지르는 부친 신명휘를 목격 경악했다. 이어 신혁우는 소문(조병규 분)을 찾아간 모습으로 부친 신명휘에게서 피신했음을 짐작하게 했다. 소문은 신혁우를 국수집에 들였다.

하지만 뒤이어 카운터즈가 악귀 신명휘를 잡으러 갔을 때 국수집에 신혁우와 단 둘이 남아있던 추매옥(염혜란 분) 앞에서 신혁우가 본색을 드러냈다. 전날 신현욱는 부친 신명휘의 살인을 목격 “살려주세요”라고 애원했고, 신명휘는 “쟤를 이용해서 하나씩 죽이자”며 작전을 짰던 것. 신혁우는 본의 아니게 악귀의 또 다른 숙주가 됐다.

악귀가 신명휘와 신혁우 부자사이를 오가며 카운터즈를 혼란시킨 나머지 추매옥 대신 출동했던 카운터 오정구(손호준 분)가 사망했다. 이후 의식을 찾은 신혁우는 자신이 스스로 소문을 찾아간 일조차 기억하지 못했다. 하지만 소문은 신혁우의 기억을 읽고 신혁우가 부친에게서 피신해 있을 곳을 알아봐주며 도왔다.

악귀가 사람사이를 오가는 신기술로 한층 더 섬뜩한 존재가 되며 카운터즈를 위기에 빠트린 가운데 이날 방송말미에는 신명휘와 카운터즈의 마지막 싸움이 예고됐다. (사진=OCN ‘경이로운 소문’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