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감염 낮아"..신학기 등교 검토 착수

이정미 입력 2021. 1. 23. 21:58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정부가 올해 새 학기에는 초등학교 저학년을 중심으로 등교 검토에 착수했습니다.

정세균 총리는 학교가 감염 확산의 주 요인이 되지 않는다며, 취약계층의 학습 격차와 학부모 돌봄 부담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정미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다가오는 신학기 등교 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발생하는 부작용이 너무 크다는 겁니다.

[정세균 / 국무총리 : 원격수업이 길어지면서 취약계층 아이들의 학습격차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고, 학부모님들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습니다.]

지역사회의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수칙이 지켜진다는 전제로 학교가 감염확산의 주 요인이 될 가능성은 낮다고 봤습니다.

어린이와 청소년은 코로나19 감염률이 낮을 뿐만 아니라 감염되도 경증이거나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는 WHO 보고서를 근거로 들었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소아·청소년이) 전 세계 인구의 약 30%를 차지하고 있는데, 코로나19 발생에 있어서는 8% 정도밖에는 차지하지 않는다, 따라서 상대적으로 전파 규모나 또 감염력 이런 것들이 특별히 10세 이하 어린이에서는 떨어진다는….]

일단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생이 우선 등교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큽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어제) : 유치원과 초등학교 저학년에 대한 책임 등교 실시를 검토할 만합니다. 돌봄과 학습 공백은 값비싼 사회경제적 비용을 초래합니다.]

교육부는 초등학교 저학년의 등교일을 늘리는 대신 고학년의 등교일을 줄이는 방식으로 밀집도를 조절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신학기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만큼 이달 안에는 구체적인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원격수업이 불가피한 경우에 대비해 소통 인프라 구축 등도 강화할 계획입니다.

YTN 이정미[smiling37@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임톡beta

이 뉴스에 대해 의견을 나눠보세요.
톡방 종료까지 남았습니다.

타임톡 참여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