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R 마무리 앤서니 배스, 마이애미와 2년 500만$ 계약

최민우 입력 2021. 1. 23. 19:30 수정 2021. 1. 23. 19:42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앤서니 배스(34)가 마이애미로 이적했다.

미국 프로야구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23일(한국시간) "토론토에서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나온 배스가 마이애미와 이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배스는 2019 시즌을 끝으로 마이애미에서 방출됐지만, 토론토에서 활약을 발판삼아 친정팀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지난해 배스는 26경기에 등판해 2승 3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하며 토론토의 뒷문을 지켰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앤서니 배스가 마이애미로 이적했다. 뉴욕 |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최민우 기자] 앤서니 배스(34)가 마이애미로 이적했다.

미국 프로야구 공식홈페이지 ‘MLB.com’은 23일(한국시간) “토론토에서 프리에이전트(FA) 시장에 나온 배스가 마이애미와 이적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계약 규모는 2년 500만 달러(약 55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배스는 2019 시즌을 끝으로 마이애미에서 방출됐지만, 토론토에서 활약을 발판삼아 친정팀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지난해 배스는 26경기에 등판해 2승 3패 7세이브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하며 토론토의 뒷문을 지켰다. 이미 토론토는 커비 예이츠와 타일러 챗우드 등을 영입한 터라 배스와 적극적인 협상을 진행하지 않았다.

한편 배스는 빅리그 통산 9시즌동안 샌디에이고, 휴스턴, 텍사스 등 총 7개 팀을 떠돌아다닌 저니맨이다. 2016 시즌에는 일본 프로야구 니혼햄 파이터즈에서 뛰기도 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성적은 217경기에서 9승 16패 22홀드, 15세이브, 평균자책점 4.32를 기록했다.

miru0424@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