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위해 내 모든 걸 바친다" 한국영,2024년까지 4년 재계약 쾅![오피셜]

전영지 입력 2021. 1. 23. 14:15 수정 2021. 1. 23. 14:19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진공청소기' 한국영이 2024년까지 강원과 함께한다.

강원FC는 22일 한국영과 2024년 12월 31일까지 재계약을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강원FC는 한국영의 이적을 불가하다는 방침을 전달했고 한국영과 장시간 대화끝에 마침내 재계약에 성공했다.

강원FC는 연봉 인상과 함께 4년 재계약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고 한국영은 타구단이 더 많은 연봉을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강원FC의 손을 잡으며 함께하기로 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진공청소기' 한국영이 2024년까지 강원과 함께한다.

강원FC는 22일 한국영과 2024년 12월 31일까지 재계약을 완료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2021시즌 강원과의 계약이 만료되는 한국영은 이적시장에서 톱클럽을 포함해 복수 구단의 관심을 받았다. 강원FC는 한국영의 이적을 불가하다는 방침을 전달했고 한국영과 장시간 대화끝에 마침내 재계약에 성공했다. 강원FC는 연봉 인상과 함께 4년 재계약이라는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고 한국영은 타구단이 더 많은 연봉을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강원FC의 손을 잡으며 함께하기로 했다.

대표팀의 핵심 수비형 미드필더로 활약해온 한국영은 2010년 일본 쇼난 벨마레 입단 후 줄곧 해외에서만 활약하다 2017년 강원FC와 계약하며 K리그와 첫 인연을 맺었다. 2018 시즌을 앞두고 큰 부상을 당했지만, 부상을 딛고 복귀한 2019시즌 전경기, 전시간에 출전으로 팀과 팬의 믿음과 기대에 보답했다.

한국영은 "내게 강원이라는 구단이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클럽이기 때문에 재계약에 조금의 후회도 없다"면서 "재계약을 기다려준 많은 분들께 감사드리고 나 역시 책임감을 가지고 팀을 위해 헌신하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강원FC와 함께하는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걸 바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재계약 소감을 밝혔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2021 신축년(辛丑年) 신년 운세 보러가기

- Copyrightsⓒ 스포츠조선(http://sports.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500만원대 최고급 '브람스 안마의자' 100만원'대, 20대 한정판매
지상렬 “김구라와 친구? 친구 같은 소리 하고 앉았네. 어디다 혀로 어깨동무를 해” 극대노
양준혁♥박현선, 갈등 폭발? “모든 재산 공동명의”
전현무, 15살 연하 이혜성♥과 결혼 임박? “올 가을에 결혼한다고...”
김원희 “30년 전 남편과 헤어지려 맥주 1병 구매 했는데..”
서정희, 강남 한복판서 교통사고→백미러까지 박살 “정신 바짝 차려야”
비거리용 '고반발 금장 아이언세트' 78%할인 '59만원판매' 3일간!
'레모나' 제약회사가 다량의 '침향'함유, 건강환 출시, 할인행사~
'25만원' 뜨끈뜨끈 온수매트, 63%할인 '99,000원' 50세트!

Copyright© 스포츠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