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김시우, PGA투어서 본격 우승 경쟁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입력 2021. 1. 23. 13:2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 경쟁에 나섰다.

임성재(23)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 때문에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주형(19)이 2라운드에 1타를 잃어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했지만 컷 탈락했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2R에 나란히 1, 2위
지난 시즌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우승 트로피를 들었던 임성재는 이번 주 아메리칸 익스프레스에서 다시 한번 우승에 도전한다. PGA투어-게티이미지 제공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한국 선수가 우승 경쟁에 나섰다.

임성재(23)는 2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라킨타의 PGA 웨스트 스타디움 코스(파72·7113야드)에서 열린 PGA투어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2라운드에서 7타를 줄이고 중간합계 11언더파 133타 단독 선두에 올랐다.

공동 15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임성재는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는 쾌조의 컨디션을 선보였다. 덕분에 순위표의 가장 높은 곳까지 오를 수 있었다. 김시우(26)가 속한 공동 2위 그룹과는 1타 차다.

지난 시즌 PGA투어에서 활약하는 한국 선수 가운데 유일하게 우승 트로피를 들었던 임성재는 다소 먼 거리의 퍼트를 연이어 성공하며 타수를 줄인 덕에 이번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할 자격을 얻었다.

"요즘 몇 주 동안 퍼트가 잘 안됐는데 오늘은 샷도 괜찮게 잘 맞고, 미들 퍼트가 너무 잘 돼서 이번 주에 제일 좋은 스코어를 칠 수 있었다"는 임성재는 "이 코스에 오면 마음이 편안하다. 그리고 나한테 잘 맞는, 눈에 잘 그려지는 코스다. 두 개의 코스 다 좋아해서 자신감 있게 플레이할 수 있다"고 선두 등극의 비결을 소개했다.

니클라우스 토너먼트 코스(파72·7152야드)에서 경기한 김시우도 버디 6개, 보기 2개로 4타를 더 줄이고 공동 3위에서 공동 2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공동 2위 그룹에는 선두였던 브랜던 해기(미국)와 닉 테일러(캐나다) 등이 자리했다.

단독 2위로 2라운드를 시작한 안병훈이 스타디움 코스에서 1타를 잃어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를 치고 공동 26위까지 내려갔을 정도로 이번 대회는 상위권 경쟁이 치열하다.

이 때문에 한국프로골프(KPGA)투어에서 활약하는 김주형(19)이 2라운드에 1타를 잃어 중간합계 2언더파 142타를 기록했지만 컷 탈락했다.

▶ 기자와 카톡 채팅하기
▶ 노컷뉴스 영상 구독하기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ohwwho@cbs.co.kr

Copyright©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