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굴욕.. 은행계좌 끊기고 계약 파기 당해

뉴욕=유재동 특파원 입력 2021. 1. 23. 03:01 수정 2021. 1. 23. 03:1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굴욕이 이어지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전인 2015년부터 이 은행에 계좌를 설치했고 2020년 말 기준 두 개 계좌에 최소 510만 달러에서 최대 2520만 달러의 예금을 보유했다.

뉴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트럼프그룹은 시와 스케이트장, 골프장 등 운영 계약을 맺고 연 17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음성재생 설정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은행측 거래해지 이유는 안밝혀
PGA "브랜드 이미지 손상 우려"
대회 장소 '트럼프 골프장'서 바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굴욕이 이어지고 있다. 퇴임 후 둥지를 튼 플로리다 지역은행이 계좌 폐쇄를 통보한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트럼프 일가의 사업 또한 큰 타격을 입었다. 6일 전대미문의 의회 난입 사태에 대한 책임을 물어 그와 관계를 끊는 기업 및 단체도 속출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뱅크스 유나이티드는 21일 “트럼프 전 대통령과 더 이상 예금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취임 전인 2015년부터 이 은행에 계좌를 설치했고 2020년 말 기준 두 개 계좌에 최소 510만 달러에서 최대 2520만 달러의 예금을 보유했다. 은행 측은 구체적인 거래 해지 이유를 밝히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재단에 3억 달러를 대출해준 도이체방크, 개인 자금 530만 달러가 예치된 뉴욕 시그니처뱅크 등도 잇달아 그의 계좌를 닫거나 거래를 해지하겠다고 밝혔다. 유일하게 남은 거래처인 캐피털원 측은 폐쇄 계획을 묻는 WP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앞서 13일 민주당 소속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트럼프그룹과의 모든 계약을 파기하겠다”고 밝혔다. 뉴욕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향으로 트럼프그룹은 시와 스케이트장, 골프장 등 운영 계약을 맺고 연 1700만 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당초 2022년에 트럼프 전 대통령이 소유한 뉴저지주 골프장에서 대회를 열기로 했던 미국프로골프협회(PGA) 역시 “브랜드 이미지에 손상을 줄 수 있다”며 계획을 취소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트럼프그룹의 수익이 2억7800만 달러를 기록해 2019년(4억5000만 달러)보다 38% 감소했다고 21일 보도했다. 특히 경기에 민감한 골프장, 호텔 사업의 수익성이 크게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뉴욕=유재동 특파원 jarrett@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